차은택·송성각 항소 기각… 1심 판결 그대로 유지
차은택·송성각 항소 기각… 1심 판결 그대로 유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박완희 기자] 박근혜 정부 시절 ‘문화계 황태자’로 불리며 각종 이권을 챙긴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차은택 광고감독(오른쪽)과 광고사 지분 강탈 시도 등 혐의를 받는 송성각 전(前) 한국콘텐츠진흥원장이 18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고법에서 열린 항소심 선고 공판을 마친 뒤 법정을 나서고 있다. 이날 차은택은 징역 3년을, 송 전 원장에게는 징역 4년과 벌금 5000만원, 추징금 4700여만원을 선고한 1심 판결이 그대로 유지됐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5.18

[천지일보=박완희 기자] 박근혜 정부 시절 ‘문화계 황태자’로 불리며 각종 이권을 챙긴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차은택 광고감독(오른쪽)과 광고사 지분 강탈 시도 등 혐의를 받는 송성각 전(前) 한국콘텐츠진흥원장이 18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고법에서 열린 항소심 선고 공판을 마친 뒤 법정을 나서고 있다.

법원은 이날 차은택에게 징역 3년을, 송 전 원장에게 징역 4년과 벌금 5000만원, 추징금 4700여만원을 선고한 1심 판결을 그대로 유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