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 38주년] “오월광주, 새 날을 기다렸다”… 5.18 기념식 거행
[5.18 38주년] “오월광주, 새 날을 기다렸다”… 5.18 기념식 거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 광주=이미애 기자] 18일 오전 광주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제38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이 진행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5.18
[천지일보 광주=이미애 기자] 18일 오전 광주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제38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이 진행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5.18

[천지일보 광주=이미애 기자] “38년 전 광주는 광주다웠습니다. 그리고 새 날을 기다렸지만 새 날은 쉽게 오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반드시 새 날은 올 것입니다.” 

국가보훈처 주관으로 18일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 5.18민주묘지에서 거행된 5.18민주화운동 38주년 기념사에서 이낙연 국무총리가 이같이 말했다. 이 총리는 “9월 진상규명 위원회가 발족되면 명명백백히 진상도 규명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천지일보 광주=이미애 기자] 이낙연 국무총리가 18일 오전 광주 국립 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8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5.18
[천지일보 광주=이미애 기자] 이낙연 국무총리가 18일 오전 광주 국립 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8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5.18

'오월광주, 정의를 세우다!'를 주제로 열린 기념식에는 이낙연 국무총리, 각 정당 대표와 5.18 유공자와 유족, 시민, 학생 등 5천여명이 참석했다.

이날 기념식은 희생자를 추모하고 진상규모를 촉구하며 광주의 아픔에 머물지 않고 평화의 역사, 민주주의의 이정표로 자리매김한 5.18 의미를 국민과 함께 되새기는 장이 됐다.

[천지일보 광주=이미애 기자] 18일 오전 광주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제38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이 진행되는 가운데 1980년 5.18 당시 참상을 세계에 알린 외국인 목사·기자의 유족이 한자리에 모여 있다. 왼쪽부터 고(故) 아놀드 피터슨 목사의 부인 바바라 피터슨, 고(故) 찰스 헌틀리 목사의 부인 마사 헌틀리, 고(故) 힌츠 페터 기자의 부인 에델트라우트 브람슈테트.ⓒ천지일보(뉴스천지) 2018.5.18
[천지일보 광주=이미애 기자] 18일 오전 광주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제38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이 진행되는 가운데 1980년 5.18 당시 참상을 세계에 알린 외국인 목사·기자의 유족이 한자리에 모여 있다. 왼쪽부터 고(故) 아놀드 피터슨 목사의 부인 바바라 피터슨, 고(故) 찰스 헌틀리 목사의 부인 마사 헌틀리, 고(故) 힌츠 페터 기자의 부인 에델트라우트 브람슈테트.ⓒ천지일보(뉴스천지) 2018.5.18

박근혜 정부 당시 '님을 위한 행진곡' 제창 문제로 수년간 갈등을 빚은 모습도 없었다. 

기념식은 추모공연과 헌화·분향, 경과보고를 시작으로 국민의례, 기념사, 기념공연, 님을 위한 행진곡 제창 등의 순서로 50분간 진행됐다.

추모공연에는 5.18 당시 시민참여 독려를 위해 가두방송을 진행했던 전옥주(본명 전춘심)씨가 출연해 당시 상황을 재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문지성 2018-05-18 11:04:00
5.18 욕하고 비방하는 인간들은 전0환, 홍0표같은 인간들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