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수 “드루킹 옥중편지, 정치브로커 ‘황당소설’에 국민들 안 속아”
김경수 “드루킹 옥중편지, 정치브로커 ‘황당소설’에 국민들 안 속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박완희 기자] 4일 참고인 신분 경찰 출석하는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경남지사 후보(왼쪽)와 16일 2회 공판 출석하는 김모(필명 드루킹)씨.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5.16
[천지일보=박완희 기자] 4일 참고인 신분 경찰 출석하는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경남지사 후보(왼쪽)와 16일 2회 공판 출석하는 김모(필명 드루킹)씨.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5.16

“드루킹 주장 특종 보도에 심각한 유감”
“지방선거 개입 행동… 즉각 중단해야”

[천지일보=이지예 기자] 댓글 조작 혐의로 구속된 ‘드루킹’ 김모씨의 옥중편지에 관련해 더불어민주당 경남도지사 김경수 후보 측이 “정치브로커의 ‘황당소설’에 속을 국민은 없다”고 반박했다.

김경수 후보 캠프 제윤경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김모씨가 이날 조선일보에 A4용지 9장 분량의 옥중편지를 보낸 것에 대해 “오늘 또다시 조선일보가 드루킹의 편지를 통해 김경수 후보와 드루킹의 의혹을 왜곡시켜 보도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제 대변인은 “한마디로 황당하고 어처구니 없는 소설 같은 얘기에 불과하다”면서 “조선일보는 계속적으로 김경수 후보와 드루킹을 연관시키면서 이번 지방선거에 개입하려는 행동을 즉각 중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그는 “조선일보가 보도한 드루킹 옥중편지는 검찰이 자신에 대한 수사 축소와 빠른 석방을 보장하면 김 후보가 댓글 지시에 대해 진술하겠다는 제안이 받아들여지지 않자 작성된 것에 불과하다”고 주장했다.

또 “드루킹은 협박과 댓글공작으로 정치인에게 접근한 정치브로커에 불과하다”면서 “범죄행위에 대해 조사를 받는 사람의 일방적인 주장을 연일 특종보도인 것처럼 기사화하는 조선일보에 대한 심각한 유감을 표명한다”고 했다.

한편 앞서 드루킹은 옥중 편지에서 “저는 특검을 기다려 왔으나, 저를 둘러싼 검찰의 태도 변화는 특검은 무용지물이며 검찰에서는 아무것도 밝혀낼 수 없을 뿐만 아니라 사건을 축소하고 모든 죄를 저와 경공모에 뒤집어씌워 종결하려 한다는 느낌을 강하게 받게 했다. 이에 제 목숨을 걸고 진실을 말하고자 한다”고 적었다.

또 드루킹은 “모든 죄를 자신과 경공모에 뒤집어씌우는 것 같다”며 “김 전 의원과 대질신문도 좋고 거짓말 탐지기로 검사해도 좋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