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오늘 본회의서 특검·추경 동시처리 나서
국회, 오늘 본회의서 특검·추경 동시처리 나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지방선거 출마 의원 사직 안건 처리 시한인 14일 정세균 국회의장이 본회의를 소집한 가운데 본회의장 안이 텅 비어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5.14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국회 본회의장ⓒ천지일보(뉴스천지) 2018.5.14

[천지일보=이지예 기자] 여야가 국회 정상화에 합의하며 18일 열기로 한 본회의에서 드루킹 특검법안과 추가경정예산안 동시처리를 시도할 예정이다.

정세균 국회의장은 이날 밤 9시 본회의를 소집해 특검법안과 추경안을 각각 상정해 처리할 예정이다.

그러나 여야가 추경 세부안과 특검을 놓고 여전히 첨예한 이견차이를 보이고 있어 이날 막판 협상까지 최종 합의안을 놓고 대립할 것으로 보인다.

또한 추경안을 놓고 야당이 국회의 졸속 심사를 이유로 반발하고 있어 ‘동시처리’가 불투명하다는 관측도 제기된다.

한편 이날 본회의에서는 자유한국당 홍문종·염동열 의원의 체포동의안 처리도 시도될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