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드루킹 서신 충격적… 진실규명은 성역없는 특검뿐”
한국당 “드루킹 서신 충격적… 진실규명은 성역없는 특검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당 정태옥 원내대변인이 20일 신고리 5·6호기 건설 공론화위원회의 건설 재개 정부 권고안 발표에 대해 논평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국당 정태옥 원내대변인이 20일 신고리 5·6호기 건설 공론화위원회의 건설 재개 정부 권고안 발표에 대해 논평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청와대·민주당 특검 반대 이유 드러나”

[천지일보=임문식 기자] 자유한국당이 18일 ‘드루킹’ 김동원씨가 언론사에 보낸 편지 내용을 근거로 성역 없는 특검을 거듭 요구했다. 

정태옥 대변인은 “불법 댓글 조작 혐의로 구속된 ‘드루킹’이 한 언론사에 보낸 옥중서신은 그야말로 충격적”이라며 “옥중서신 전문에는 청와대와 민주당이 그동안 왜 특검을 반대했고, 합의 이후에도 수사 대상, 특검 규모, 특검 기간에 왜 집착했는지 그 이유가 그대로 나와 있다”고 말했다.

정 대변인은 “드루킹의 서신에 따르면 김경수 후보는 2016년 10월 파주에서 댓글조작 시연을 직접 참관하고, 불법 댓글 공작을 지시했다. 그리고 댓글 공작은 최순실 사건과 대통령 탄핵을 거쳐 지난 대선과정까지 이어졌다”고 주장했다.

이어 “오사카 총영사에 대한 인사청탁 부분도 일방적인 청탁이었다는 김경수 의원의 해명과는 명백히 달랐다. 드루킹과 김 의원은 대선 캠프 자리와 고위공직 인사에 대해 지속적으로 의견을 주고 받았다”고 지적했다. 

또 김씨가 검찰과 경찰의 수사 축소 의혹을 제기한 점에 대해서도 거론하고 “이제 민주주의를 유린한 불법 댓글 공작사건의 실체적 진실을 밝히는 방법은 성역없는 특검뿐”이라고 강조했다. 

김씨는 전날 언론사에 보낸 탄원서 형식의 편지글에서 댓글 매크로 프로그램을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의원에게 보여줬고, 댓글조작 허락을 받았으며, 활동 상황을 김 의원에게 매일 보고했다는 취지의 주장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