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호남 달빛동맹, 국민대통합 선도 모델로 정착
영·호남 달빛동맹, 국민대통합 선도 모델로 정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 대구=송해인 기자] 달빛동맹이 영·호남 화합을 통한 국가 균형발전과 국민대통합의 선도 모델로 정착되고 있다.

그동안 영·호남 상생발전뿐만 아니라 양 지역 간의 활발한 교류협력을 통해 지역감정 해소에도 앞장섰다.

김승수 대구시장 권한대행 행정부시장이 18일 2.28민주운동 기념사업회 공동의장단과 달빛동맹민관협력위원회 위원 등 30여명의 방문단과 ‘5.18민주화운동 기념식’ 및 ‘달빛동맹민관협력위원회 제7차 회의’에 참석한다.

대구 2.28민주운동과 광부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양 시장단 교차 참석을 지난 2013년부터 매년 지속적으로 추진돼 동서화합의 중심이 되고 있다.

또한 대구시는 지난 2015년 ‘대구·광주 달빛동맹 민관협력 추진 조례’를 제정함으로써 달빛동맹민관협력위원회 창립 및 활동 근거를 마련했으며 18일 광주에서 ‘제7차 달빛동맹민관협력위원회를 개최한다.

‘제7차 달빛동맹민관협력위원회 회의에서는 5개 분야(SOC, 경제산업, 문화체육관광, 환경, 일반) 30개 대구·광주 공동협력과제에 대한 추진상황을 점검하고 민간 교류 확대를 위한 다양한 방안을 모색한다.

그동안 달빛내륙철도 건설을 위한 합동보고회, 국회포럼공동개최, 뿌리산업전시회·의료산업전시회·로봇산업전시회에 ‘달빛동맹 특별관’을 운영한다. 또한 경제·산업분야의 공동노력이 시립예술단 교류공연과 국제마라톤 등 문화체육 분야에서도 활발한 교류협력을 이룬다.

특히 달빛오작교를 통한 청년들의 만남과 청소년 역사·문화 교류체험 등의 사업은 양 지역의 젊은 세대들에게 화합의 장을 만들어 뜨거운 주목을 받고 있다.

김승수 대구시장 권한대행 행정부시장은 “달빛동맹은 양지역의 상생발전은 물론 국민 대통합의 선도적 모델로 정착단계로 접어들고 있다”며 “앞으로도 달빛동맹을 민간부분으로 더욱 확대해 공존과 번영의 대표적이고 모범적인 지역 간의 협력·상생의 모델로 인식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