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베트남은행, 신규 4개 지점 오픈… 베트남 채널 총 30개 보유
신한베트남은행, 신규 4개 지점 오픈… 베트남 채널 총 30개 보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7일 진행된 신한베트남은행 박사이공 지점 개점식에서 신한은행 이명구 부행장(왼쪽에서 다섯번째), 임재훈 총영사관(왼쪽에서 여섯번째), 김흥수 코참의장(왼쪽에서 네번째), 중앙은행 Nguyen Thi Phi Loan(응웬 티 피 로안) 본부장(왼쪽에서 일곱번째), 신한베트남은행 신동민 법인장(왼쪽에서 열번째) 등 내빈들이 테이프 커팅을 준비하는 모습 (제공: 신한은행)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5.17
17일 진행된 신한베트남은행 박사이공 지점 개점식에서 신한은행 이명구 부행장(왼쪽에서 다섯번째), 임재훈 총영사관(왼쪽에서 여섯번째), 김흥수 코참의장(왼쪽에서 네번째), 중앙은행 Nguyen Thi Phi Loan(응웬 티 피 로안) 본부장(왼쪽에서 일곱번째), 신한베트남은행 신동민 법인장(왼쪽에서 열번째) 등 내빈들이 테이프 커팅을 준비하는 모습 (제공: 신한은행)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5.17

[천지일보=박수란 기자] 신한베트남은행이 베트남 호치민시에 ‘박사이공 지점’, ‘푸년 지점’, ‘11군 지점’ 3개 지점과 하노이시에 ‘하동 지점’ 1개 지점 등 총 4개 지점을 동시에 개점했다고 17일 밝혔다.

신한베트남은행은 최근 1년 사이에 12개 채널을 확장해 호치민시를 중심으로 베트남 남부에 18개, 하노이시를 중심으로 베트남 북부에 12개 등 외국계 은행 최다인 총 30개 지점망을 보유하게 됐다. 또한 신규 개점 3개 영업점에 베트남 현지인 지점장을 배치해 현지인 지점장을 총 17명까지 확대하는 등 현지화 전략으로 베트남 제1의 외국계 은행 입지를 공고히 하고 있다.

이날 개점 행사에는 신한은행 이명구 부행장과 주호치민 임재훈 총영사, 김흥수 코참회장, Nguyen Thi Phi Loan(응웬 티 피 로안) 중앙은행 호치민시 본부장 등 주요 기관장들이 참석했다. 개점 행사 대신 CSR활동 일환으로 인민위원회에서 선정한 학생과 한-베기술학교 학생들에게 장학금을 전달해 참석자들로부터 호응을 얻었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베트남 주재 대사관, 총영사관, 금융위 및 금감원 관계자 분들의 적극적인 도움으로 ANZ베트남 리테일 부문 인수와 3년 연속 4개 지점 설립을 성공적으로 마무리 지었다”며 “신한베트남은행은 외국계 1위 은행을 넘어 현지은행과 대등하게 경쟁할 수 있는 채널 기반을 구축하기 위해 호치민 및 하노이를 중심으로 매년 4-5개의 채널을 추가로 확장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최근 신한베트남은행은 채널 확장과 더불어 신한금융지주 계열사와 ‘원신한’ 연계사업추진, PWM 모델 도입 등 전방위 비지니스 모델 확장을 통해 리테일 거래 비중을 40% 이상으로 끌어올리는 등 현지 영업을 성공적으로 이행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