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농협은행, 모바일 ‘올원뱅크’ 글로벌 서비스 확대
NH농협은행, 모바일 ‘올원뱅크’ 글로벌 서비스 확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공: NH농협은행)
(제공: NH농협은행)

[천지일보=박수란 기자] NH농협은행(은행장 이대훈)이 모바일플랫폼 ‘올원뱅크’의 글로벌 서비스를 차례로 선보인다고 17일 밝혔다.

앞서 농협은행은 지난 15일 ‘올원뱅크’에 외화를 선물로 받도록 조르는 ‘외화선물 조르기’ 서비스를 출시한 것을 시작으로 필리핀 무계좌송금 서비스(24일), 베트남 QR결제 서비스(6월 초)등 글로벌 서비스를 차례로 출시할 예정이다.

‘외화선물 조르기’ 서비스는 기존 외화선물 서비스에 추가해 지인 간에 재미난 요소를 가미했으며 올원뱅크의 ‘환전/송금’ 메뉴에서 ‘감동! 외화선물’로 들어가 상대방에게 간단한 선물요청 메시지를 작성하고 카카오톡이나 문자메시지로 보내면 된다.

오는 24일에는 베트남에 이어 ‘필리핀 무계좌송금’ 서비스를 출시한다. 상대방 계좌번호가 없어도 수취인 이름과 송금번호만으로 필리핀으로 송금 가능하고 현지 METRO BANK 전 지점과 6천여개 가맹점에서 송금대금을 받을 수 있다.

또 국내 최초로 해외현지에 은행계좌 기반의 모바일결제 서비스인 ‘베트남QR결제’ 서비스를 6월 중에 출시할 계획이다. 이 서비스는 기존 ‘올원뱅크’ 고객이 베트남 현지의 면세점, 호텔, 관광지 등 가맹점 500여 곳에서 이용가능하며 QR코드를 보여줘 직원이 스캔하면 지정한 농협은행 계좌에서 출금돼 결제되는 시스템이다.

강태영 NH농협은행 올원뱅크사업부장은 “모바일을 통한 외화환전과 외화송금 서비스가 영업점 거래건수를 초과할 정도로 인기가 높다”며 “베트남, 필리핀뿐만 아니라 더 많은 국가로 외화서비스를 확대해나가 이용고객들이 편리하고 저렴하게 송금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