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선군·대한스키협회 ‘정선 알파인센터 존치’ 국제적 호소
정선군·대한스키협회 ‘정선 알파인센터 존치’ 국제적 호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 정선=이현복 기자] 지난 16일 전정환 정선군와 대한스키연맹 회원들이 아이아스키연맹 총회에 참석해 정선알팬시아센터 존치 국제적 호소한 후 아시아스키연맹 회원들과 함께 기념 촬영을 하고있다. (제공: 정선군청) ⓒ천지일보(뉴스천지)
[천지일보 정선=이현복 기자] 지난 16일 전정환 정선군와 대한스키연맹 회원들이 아이아스키연맹 총회에 참석해 정선알팬시아센터 존치 국제적 호소한 후 아시아스키연맹 회원들과 함께 기념 촬영을 하고있다. (제공: 정선군청) ⓒ천지일보(뉴스천지)

 

[천지일보 정선=이현복 기자] 정선군과 대한스키협회가 지난 16일 오후 3시(현지시각) 국제스키연맹(FIS)총회가 개최되고 있는 그리스 코스타 나바리노에서 아시아스키연맹(ASF) 총회에 참석해 ‘2018 평창동계올림픽의 문화유산인 정선 알파인센터 존치’에 대한 국제적인 관심과 지지를 호소했다.

이날 전정환 정선군수는 지지 호소 연설을 통해 “최근 정선 알파인센터 복원에 대한 찬반 여론이 뜨겁다”며 “올림픽 유산에 대한 가치창출 등 다양한 의미를 살려야 하는 사회적 논의는 실종되고 단순 복원 논리에 밀려 정선 알파인 경기장이 사라질 위기에 처해 있다”고 밝혔다.

또한 “동계스포츠 꿈나무 육성은 물론 나아가 세계 동계스포츠 발전과 활성화와 저변확대를 위해 반드시 지속해서 운영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군은 동계스포츠 강국의 자부심과 2018 동계올림픽 성공개최에 대한 자신감을 바탕으로 2021년 동계아시안게임 유치를 계획 중에 있다. 더 나아가 세계알파인 경기 선수권, 동계유니버시아드 대회 등 다양한 국내·외 대회유치 프로그램 운영을 준비하고 있다. 스포츠외교와 국제교류 우호증진에 크게 이바지할 것을 약속했다.

한편 정선군과 대한스키협회는 총회에서 지지 호소문 연설과 함께 아시아스키연맹 16개 회원국 대표들에게 정선 알파인센터를 올림픽 레거시로 온전히 보존하고 체계적으로 관리 할 수 있도록 올림픽시설 사후이용에 대한 탄원서를 받았다. 탄원서는 정부에 제출할 계획이다.

아키무라사토 아시아스키연맹 회장은 “세계인들로부터 많은 찬사를 받은 정선 알파인센터 경기장 시설을 의미 없이 사라지게 할 것이 아니라 정부와 해당 지자체는 올림픽 레거시로 온전히 보존하고 체계적으로 관리 운영하여 올림픽 유산의 가치창출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전 군수는 호소문 연설 후 아시아스키연맹 회원국 대표들에게 탄원서 서명과 함께 정선군민들의 경기장 존치 염원을 담은 올림픽 성화봉을 아키무라사토 회장에게 전달하기도 했다.

아울러 정선군 번영연합회(회장 박승기)에서는 지난 15일 국무조정실과 산림청을 방문해 정선군민 4600명의 탄원서를 제출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