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지, 양예원 국민청원 지지… SNS에 인증샷 게재
수지, 양예원 국민청원 지지… SNS에 인증샷 게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 유튜브)
(출처: 유튜브)

[천지일보=박혜옥 기자] 수지가 불법 누드촬영 관련 청원에 동의했다.

17일 수지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합정 XXXX 불법 누드촬영’ 청와대 국민청원을 동의하는 영상을 공개했다.

‘합정 XXXX 불법 누드촬영’은 성추행 피해를 고백한 유튜버 양예원의 글이 담겨있다.

이날 양예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저는 성범죄 피해자입니다”라고 시작하는 게시물을 올렸다.

양예원은 영상에서 “너무 힘이 들고 죽고만 싶고, 눈물만 쏟아지는데 절 사랑하는 사람들은 하나 같이 입을 모아 얘기했다. 넌 피해자라고 숨고 아파하고 도망가지 않아도 된다고, 그래서 용기 내서 말을 해보려 한다”면서 3년 전 성범죄 피해 사실을 밝혔다.

양예원은 “2015년 한 아르바이트 사이트를 통해 피팅 모델에 지원했다”며 “‘실장님’이라고 불리는 인물과 계약했다”고 말했다.

양예원은 피팅모델 촬영을 위해 방문한 스튜디오는 밀폐된 공간으로 여성 스태프 하나 없이 20명의 남자들이 카메라를 들고 있었다고 전했다.

아울러 포르노용 속옷을 건네며 입고 올 것을 요구했고, 촬영에 응하지 않을 경우 손해배상을 청구해 고소할 것이라는 협박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또 양예원은 촬영 도중 남성들이 포즈를 잡아주겠다며 자신을 성추행했다고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