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주용 광주지방보훈청장 “5.18정신은 대한민국 미래 밝히는 등불”
김주용 광주지방보훈청장 “5.18정신은 대한민국 미래 밝히는 등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 광주=이미애 기자] 5.18민중항쟁 제38주년을 맞아 17일 오전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추모제에 참석한 김주용 광주지방보훈청장이 묘지로 들어가는 역사의 문을 향해 추모사를 하고 있다.ⓒ천지일보(뉴스천지) 2018.5.17
[천지일보 광주=이미애 기자] 5.18민중항쟁 제38주년을 맞아 17일 오전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추모제에 참석한 김주용 광주지방보훈청장이 묘지로 들어가는 역사의 문을 향해 추모사를 하고 있다.ⓒ천지일보(뉴스천지) 2018.5.17

민주수호 위해 헌신한 5.18 영령과 유공자·유가족 위로

[천지일보 광주=이미애 기자] 5.18민중항쟁 제38주년을 맞아 17일 오전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추모제에 참석한 김주용 광주지방보훈청장이 묘지로 들어가는 역사의 문을 향해 추모사를 하고 있다.

김 청장은 먼저 자유와 인권, 민주주의 수호를 위해 헌신한 5.18 영령들과 유공자와 유가족을 위로하는 메시지를 전했다.

이어 “민주, 인권 정의를 꿈꿨던 5.18의 정신은 대한민국의 미래를 밝히는 등불이 돼 아직도 우리의 가슴속에 영원히 살아있다. 오늘날 우리가 마음껏 누리고 있는 민주주의는 결코 저절로 얻어진 것이 아니다”고 오월 영령의 넋을 위로했다.

특히 “1980년 대한민국의 민주화가 위기에 처했을 때 이곳 광주에서는 죽음을 무릅쓰고 민주주의의 쟁취를 위해 분연히 일어났다. 뜨겁게 타오른 민주화에 대한 광주의 열정은 민주화의 밑거름이 됐고 국가발전의 새로운 원동력이 됐다”면서 5.18민중항쟁에 대한 역사적 의미를 더했다.

그러면서 “오늘의 추모제를 계기로 5.18민주영령들이 숭고한 희생정신을 가슴에 되새기고 5.18정신을 계승·발전시키는 디딤돌이 되기를 기대 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