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돈침대 사용자들 분통… “해외 나간 침대도 수거해달라”
라돈침대 사용자들 분통… “해외 나간 침대도 수거해달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7일 서울 중구 포스트타워에서 ‘가습기 살균제 사건과 4.16 세월호 참사 특별조사위원회’가 참석한 가운데 열린 제5차안전사회소위원회에서 양순필 소위원장과 원자력안전위원회, 환경부, 산업통상자원부, 한국소비자원 등 관련 부처 정책 담당자들이 라돈 방사성 침대와 관련해 부처 긴급 현안점검회의를 열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17일 서울 중구 포스트타워에서 ‘가습기 살균제 사건과 4.16 세월호 참사 특별조사위원회’가 참석한 가운데 열린 제5차안전사회소위원회에서 양순필 소위원장과 원자력안전위원회, 환경부, 산업통상자원부, 한국소비자원 등 관련 부처 정책 담당자들이 라돈 방사성 침대와 관련해 부처 긴급 현안점검회의를 열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사회적참사 특조위 현안점검회의에 사용자들 참여

[천지일보=임혜지 기자] ‘가습기 살균제 사건’과 같은 사회적 참사를 조사하는 위원회가 주최한 회의에서 방사성 성분이 검출돼 논란이 된 ‘라돈침대’ 사용자들의 분통이 쏟아져 나왔다.

‘가습기 살균제 사건과 4.16 세월호 참사 특별조사위원회’는 17일 서울 중구 포스트타워에서 ‘라돈 방사성 침대 관련 현안 점검회의’를 열었다. 이날 회의에는 원자력안전위원회(원안위), 환경부, 산업통상자원부, 한국소비자원 등 정부부처 관계자들뿐 아니라 ‘라돈침대’ 사용자도 나와 정부 관계자들을 질타했다.

‘갑상선 기능 항진증’을 앓고 있는 딸을 둔 이모씨는 “딸이 결혼하면서 침대를 사줬는데 미국으로 이사를 가 최근까지 사용했다”면서 “주로 침대 밑에서 생활하던 손녀도 코와 목에 5살까지 항생제를 달고 살았다”고 밝혔다.

이어 “해외로 나간 침대들도 빨리 수거할 수 있도록 도와달라”고 호소했다.

세종시에 거주하는 배모씨는 “2013년 11월에 혼수로 침대를 샀는데 매트리스는 그쪽에서 제공한 걸 사용했다”며 “대학병원 간호사로 일할 때도 방사능에 노이로제가 있어서 아기를 생각해 일을 관뒀는데 이런 일이 생길 줄은 몰랐다”고 말했다.

배씨는 이어 “원안위나 환경부는 물질별로 소관 기관이 다르다며 전화할 때마다 상대방에 넘기기 일쑤였다”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