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제과 ‘길리안 카페’ 2호점 오픈
롯데제과 ‘길리안 카페’ 2호점 오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길리안카페 스타라운지점 전경. (제공: 롯데제과)
길리안카페 스타라운지점 전경. (제공: 롯데제과)

[천지일보=정인선 기자] 롯데제과가 17일 ‘길리안 카페’ 2호점 ‘길리안 카페 스타라운지점’ 영업을 시작했다. 프리미엄 초콜릿 카페 ‘길리안 카페 스타라운지점’은 롯데면세점 명동본점 VIP 라운지인 ‘스타라운지’(Star Lounge)에 단독 입점했다. 192㎡(58여평) 규모에 60석의 좌석을 갖췄으며 스타라운지 이용 고객을 대상으로 운영한다.

길리안 카페는 2014년 10월 잠실 롯데월드몰 쇼핑동 1, 2층에 첫 매장을 연 롯데제과의 플래그십 스토어다. 롯데제과는 2008년 정통 벨기에 초콜릿회사 ‘길리안’을 인수한 뒤 길리안의 상징성을 살린 길리안 카페를 롯데월드몰에 선보였다.

롯데제과는 이날 선보인 두 번째 매장 스타라운지점을 통해 내·외국인들에게 프리미엄 초콜릿 브랜드로서 ‘길리안’을 알릴 계획이다. 이를 위해 스타라운지점 전용 메뉴도 별도로 개발했다. 매장 이름을 딴 메뉴 ‘길리안X스타라운지’는 길리안 카페 김은혜 마스터셰프가 개발한 케이크로 초콜릿 무스, 에스프레소 마스카포네, 밀크칩이 어우러진 프리미엄 디저트다. 그 외 메뉴는 ‘길리안 카페 롯데월드몰점’과 같다.

한편 길리안 카페 김은혜 마스터셰프는 지난 1월 세계 최고 초콜릿 명장을 가리는 ‘월드초콜릿마스터즈(WCM)’ 국가대표 선발전에서 우승했다. 3년에 한 번씩 열리는 월드초콜릿마스터즈는 2017년 1월부터 올해까지 전 세계 22개국에서 국가별 예선전을 치르고 있다. 김 셰프는 10월 프랑스 파리에서 열리는 ‘월드초콜릿마스터즈2018’ 최종 결승에 한국을 대표하는 ‘내셔널 초콜릿 마스터’로서 출전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