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적 정유업체 토탈, 이란 철수 검토… 美, 3자 제재 압박
세계적 정유업체 토탈, 이란 철수 검토… 美, 3자 제재 압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5월 8일(현지시간) 미국의 이란 핵합의(JCPOA, 포괄적 공동행동계획) 탈퇴를 공식 선언했다. 이날 트럼프 대통령이 JCPOA 탈퇴를 선언하는 각서에 서명한 뒤 이를 들어보이고 있다. (출처: 미국 백악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5월 8일(현지시간) 미국의 이란 핵합의(JCPOA, 포괄적 공동행동계획) 탈퇴를 공식 선언했다. 이날 트럼프 대통령이 JCPOA 탈퇴를 선언하는 각서에 서명한 뒤 이를 들어보이고 있다. (출처: 미국 백악관)

‘이란 핵합의 준수’ EU 부담… “제재 못피하면 진행사업 중단”

[천지일보=이솜 기자] 세계적인 정유기업 토탈(Total)이 미국의 대이란 제재로부터 예외를 인정받지 못하면 이란의 가스전 프로젝트도 중단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유럽연합(EU)은 미국이 무력화를 시도하는 이란핵합의를 준수하겠다고 결의한 상황에서 이러한 상황들은 큰 부담으로 작용될 것으로 관측된다.

토탈은 16일(현지시간) 미국의 핵합의 탈퇴로 이란의 사우스 파르스 가스전 사업(SP11)을 지속할 수 없다고 발표했다. 미국 정부의 이란 제재 예외를 인정받지 않는 한 토탈은 오는 11월 4일까지 파르스 가스전 개발과 관련한 모든 사업을 중단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앞서 미국 해외자산통제국(OFAC)은 에너지 부문에 대한 대이란 제재를 복원하겠다면서 기업들에게 180일간 유예기간을 둔다고 밝혔다.

미국 트럼프 행정부는 이란에 ‘최대의 압박’을 위해 ‘제3자 제재’ 방식으로 대이란 제재를 확대하려는 것이다. 이는 이란뿐 아니라 토탈처럼 이란과 거래해 제재 효과를 떨어뜨리는 유럽 동맹국 기업들에게도 표적이 된다는 것을 잘 보여준 사례다.

프랑스 최대 정유·에너지 기업인 토탈은 이란의 사우스 파르스 가스전에 50억 달러(약 5조3900억원)의 투자를 약속한 상태다. 토탈은 지난해 7월 이란과 48억 달러(약 5조 1700억원) 규모의 사우스 파르스 11공구의 해상가스전 개발·생산 본계약을 맺었다.

하지만 토탈은 “자사의 이란 내 금융거래의 90% 이상이 미국 제재의 영향권에 들어가게 된다”면서 “우리는 미국의 3자 제재에 노출되는 상황을 받아들일 수 없다”고 토로했다.

유럽 국가들은 이란 핵합의를 준수하고 투자가 계속되도록 하겠다며 이란 내 유럽기업을 보호할 대책 마련에 나섰다. EU 회원국들은 이란이 핵 개발을 계속 동결할 경우 서방국가의 투자를 보장하고 이란의 원유 수출이 가능하도록 협의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항공기 제조사 에어버스, 전기전자 업체 시멘스, 자동차회사 르노 등 이란에 투자한 다른 대기업들도 미국의 3자 제재 때문에 토탈과 유사한 압력을 받고 있다.

프랑스·영국·독일 등 유럽 국가들은 다자간 합의 도출에 주도적 역할을 하면서 유럽의 위상을 지켜야 하는 입장이지만 미국의 이러한 3자 제재는 난제로 작용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