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협회 “넷플릭스·LGU+ 제휴, 산업생태계 파괴”
방송협회 “넷플릭스·LGU+ 제휴, 산업생태계 파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방송협회. (제공: 한국방송협회)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5.17
한국방송협회. (제공: 한국방송협회)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5.17

[천지일보=김정필 기자] 한국방송협회가 인터넷(IP)TV 사업자인 LG유플러스와 세계 최대 유료 동영상 서비스 사업자인 넷플릭스와의 제휴에 대해 “미디어산업 생태계 파괴의 시발점”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방송협회는 17일 성명서를 내고 “글로벌 미디어 공룡이라 불리는 넷플릭스의 국내 진출 이후 지상파방송은 유료방송을 비롯한 미디어 산업계와 적극적인 협력을 통해 상생 생태계를 적절하게 보호해 왔다”며 “하지만 최근 LG유플러스가 불합리한 조건으로 넷플릭스와 제휴하게 되면서 지금까지의 미디어산업 생태계 보호를 위한 노력들이 물거품이 될 위기에 처해졌다”고 주장했다.

이어 “LG유플러스가 이번 제휴를 통해 국내 콘텐츠 사업자의 3분의 1도 안되는 수준으로 수수료를 받으려는 것으로 보이고, LG유플러스 자사의 고가 이동통신 가입자에게 넷플릭스 3개월간 무료로 이용할 수 있도록 하려는 것으로 보인다”며 “이러한 사례는 찾기 어렵고 그동안 애써 구축한 고도화된 국내 통신 인프라를 헐값에 내주어 국내 콘텐츠 유통질서를 교란하고 미디어산업의 생태계를 피폐하게 만들 것이 자명하다”고 꼬집었다.

방송협회는 6년 만에 VOD 시장의 90%를 해외 기업에 내준 영국의 사례를 들며 “국내 미디어산업의 붕괴는 방송콘텐츠 사업자의 수익성 악화를 불러와 투자 감소와 질 낮은 콘텐츠의 양산으로 이어져 그 피해는 고스란히 소비자에게 전가될 것”이라며 “미디어 산업 붕괴로 이어질지 모를 LG유플러스와 넷플릭스의 부당한 제휴에 정부가 적극 대응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방송협회는 유료방송 사업자에게도 “국민의 땀으로 이룩한 고도의 통신망을 외국자본에 헌납하지 말고 국내 사업자 역차별 행위도 철회할 것”을 촉구했다.

LG유플러스는 이와 관련해 “방송협회 입장을 잘 살펴보겠다”며 말을 아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