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예원, 끔찍한 성추행 고백… 네티즌 “피해자가 숨는 사회는 이제 그만”
양예원, 끔찍한 성추행 고백… 네티즌 “피해자가 숨는 사회는 이제 그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 유튜브)
(출처: 유튜브)

[천지일보=박혜옥 기자] 유명 유튜버 양예원이 성범죄 피해자라고 밝힌 가운데 그에 대한 관심이 쏠리고 있다.

양예원은 17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과 SNS에 “나는 성범죄 피해자다”는 글과 영상을 게재했다.

양예원은 영상에서 “너무 힘이 들고 죽고만 싶고, 눈물만 쏟아지는데 절 사랑하는 사람들은 하나 같이 입을 모아 얘기했다. 넌 피해자라고 숨고 아파하고 도망가지 않아도 된다고, 그래서 용기 내서 말을 해보려 한다”면서 3년 전 성범죄 피해 사실을 밝혔다.

양예원은 “2015년 한 아르바이트 사이트를 통해 피팅 모델에 지원했다”며 “‘실장님’이라고 불리는 인물과 계약했다”고 말했다.

양예원은 피팅모델 촬영을 위해 방문한 스튜디오는 밀폐된 공간으로 여성 스태프 하나 없이 20명의 남자들이 카메라를 들고 있었다고 전했다.

아울러 포르노용 속옷을 건네며 입고 올 것을 요구했고, 촬영에 응하지 않을 경우 손해배상을 청구해 고소할 것이라는 협박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또 양예원은 촬영 도중 남성들이 포즈를 잡아주겠다며 자신을 성추행했다고도 밝혔다.

네티즌들은 “가해자들 누구?” “진짜 충격적” “피해자가 숨는 사회는 이제 그만” “가해자들 처벌받아야 한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양예원은 구독자 17만 명을 보유하고 있는 유명 유튜버다. 그는 남자친구인 이동민과 ‘비글 커플’이라 불리며 몰래카메라, 커플 영상, 일상 영상 등의 다양한 콘텐츠를 제공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