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천년 전주한지 산업화 ‘속도’
전주시, 천년 전주한지 산업화 ‘속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전주박물관 유물 보수 전주한지 활용 첫걸음

[천지일보 전주=이영지 기자] 세계 3대 박물관인 프랑스 파리 루브르박물관 소장 문화재에 이어 국립전주박물관 소장 문화재 보수에도 전주한지가 활용된다.

전북 전주시는 석지 채용신 (1848~1941)의 작품인 ‘조선전기 문신 공양공 김관영정’ 등 전주국립박물관에서 보관 중인 소장품 대표유물의 보존처리에 전주한지가 활용된다고 17일 밝혔다.

전주시는 이는 시와 전주국립박물관이 앞서 지난 3월 체결한 국립전주박물관의 유물 보존 보수 및 기록복원에 전주한지를 사용하기로 한 업무협약에 따른 것이다.

이를 위해 국립전주박물관은 최근 시에 유물 보수용 전주전통한지 440여장(63x93cm)을 주문했다.

특히 박물관 측에서는 전주전통한지가 문화재 보수용으로 적합하게 한지제작 시 전통방식을 고수하고 목판건조를 강조한 주문 요청을 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전주시는 전주한지장인에게 공급을 의뢰하면서 강도와 치수안정성, 상대적 투명성 면에서 굉장히 섬세한 복원에 적합하도록 제작해줄 것을 주문했다.

전주한지산업지원센터도 가장 적합한 한지가 문화재 보수용으로 사용될 수 있도록 시험성적서와 함께 전주전통한지를 공급했다.

전주시와 전주한지산업지원센터는 이번에 공급된 전주한지를 국립전주박물관 유물 보수용으로 적용한 후, 박물관 측의 의견을 모아 박물관·한지센터 간의 협력 구도로 박물관 소장 유물의 보존·보수 및 기록복원 사업을 진행해 나갈 예정이다.

이와 관련 전주시는 전승이 단절될 우려가 있는 전주전통한지 제작 기능의 맥을 되살리고 보존·계승될 수 있도록 ‘전주시 한지산업 육성 및 지원 조례’를 제정하고, 전주한지장도 지정해 지원하고 있다.

또 양질의 전주한지를 꾸준히 생산할 수 있도록 주요 원료인 닥나무 재배단지를 조성하고, 국내 최초의 집적화된 전통한지 생산지인 전주시 흑석골 일대에는 전통한지 생산시설 구축을 추진하고 있다.

전주시 문화관광체육국 관계자는 “이번 전주박물관의 전주전통한지를 활용한 유물 복원은 향후 전주한지가 국내·외 유물의 보존·보수는 물론, 중요 기록물의 복원하는데 적극적으로 활용될 수 있는 첫걸음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