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무 회장 입원하고 LG 정기이사회 소집… 건강 악화 심각?
구본무 회장 입원하고 LG 정기이사회 소집… 건강 악화 심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본무 LG그룹 회장. (제공: LG)
구본무 LG그룹 회장. (제공: LG)

구 회장, 서울모병원 입원 치료중

구광모 상무 ‘경영승계’ 빨라지나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구본무(73) LG그룹 회장이 17일 서울의 대학병원에 입원해 치료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구 회장은 올해 초부터 와병 상태였으며, 신병에 이상이 있다는 이야기가 꾸준히 제기돼 왔다.

지난 1995년부터 그룹 회장을 맡고 있는 구 회장은 동생인 구본준 부회장에게 사실상 그룹 경영을 맡기고 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구 회장은 LG그룹 창업주인 구인회 회장의 손자이자 구자경 LG 명예회장의 장남으로 'LG 가문 3세'다.

한편 구 회장의 아들인 구광모 LG전자 정보디스플레이 사업부장이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트윈타워에서 열린 이사회에서 그룹 지주사인 ㈜LG의 등기이사로 선임됐다.

계속해서 구 회장의 건강이상설이 돌면서 ㈜LG의 등기이사로 선임된 아들 구 상무의 경영 승계가 본격화하는 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