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남북 정상 간 핫라인 통화 아직 계획 없어”
靑 “남북 정상 간 핫라인 통화 아직 계획 없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NSC를 주재하는 모습 자료 사진 (출처: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NSC를 주재하는 모습 자료 사진 (출처: 청와대)

문정인 발언에 “별로 언급할 필요 없다”

[천지일보=이민환 기자] 청와대가 17일 남북 정상 간 핫라인에 대해 “아직 통화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이날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하고 최근 문정인 대통령 외교안보특별보좌관이 남북 핫라인 필요성을 언급한 것에 대해 “저희가 별로 언급할 필요가 없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앞서 문 특보는 전날 국회 강연에서 “남북 정상 간 직접통화가 되지 않으면 상황이 어려워질 것”이라고 발언한 바 있다.

애초 핫라인은 남북 간 협상 과정에서 문제가 생겼을 때 정상 간 통화로 문제를 즉각적으로 해결하기 위해 설치했다. 

하지만 청와대는 북한이 남북고위급회담을 일방 취소하고 김계관 북한 외무성 제1부상의 담화를 통해 미국을 맹비난한 전날에도 핫라인 통화를 하지 않았다.

이는 남북 정상이 통화하게 되면 실제 수준보다 사안이 가지는 의미가 과대하게 해석될 가능성을 우려했기 때문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