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금니 아빠’ 이영학 항소심 첫 재판
‘어금니 아빠’ 이영학 항소심 첫 재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박완희 기자] 중학생 딸의 동창생을 유인해 성추행하고 살해한 뒤 시신을 유기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져 사형을 구형 받았던 ‘어금니 아빠’ 이영학(36)이 21일 오후 1심 선고를 받기 위해 서울 도봉구 서울북부지법에 출석하며 호송차에서 내리고 있다. 서울북부지법 형사합의11부(부장판사 이성호)는 이날 이영학과 그의 딸 이모양(15)에 대한 1심 선고를 낸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2.21
[천지일보=박완희 기자] 중학생 딸의 동창생을 유인해 성추행하고 살해한 뒤 시신을 유기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져 사형을 구형 받았던 ‘어금니 아빠’ 이영학(36)이 2월 21일 오후 1심 선고를 받기 위해 서울 도봉구 서울북부지법에 출석하며 호송차에서 내리고 있다. 서울북부지법 형사합의11부(부장판사 이성호)는 이날 이영학과 그의 딸 이모양(15)에 대한 1심 선고를 낸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2.21

[천지일보=명승일 기자] 중학생인 딸의 동창생을 유인해 성추행하고 살해한 뒤 시신을 유기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어금니 아빠’ 이영학의 항소심 첫 재판이 17일 열린다.

서울고법 형사9부는 17일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상 강간 등 살인, 추행유인, 사체유기 등 혐의로 구속기소된 이영학의 2심 첫 공판기일을 연다.

이영학은 지난해 9월 30일 A(당시 14)양을 서울 중랑구 망우동 자신의 집으로 딸을 통해 유인한 뒤 수면제를 먹여 잠을 재우고 성추행하고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딸을 시켜 A양에게 수면제 탄 음료를 마시게 했고 A양이 정신을 잃자 가학적 성추행을 저질렀던 것으로 조사됐다.

A양이 잠에서 깨어나자 신고당할 것을 우려해 살해한 것으로 밝혀졌다. 이영학은 A양을 살해 후 시신을 여행용 가방에 넣어 차량에 싣고 강원 영월의 한 야산에 유기한 혐의도 받고 있다.

1심 재판부는 이영학에게 사형을 선고했다. 법원의 사형 선고는 지난 2016년도 GOP 총기 난사 사건 이후 2년 만이다.

재판부는 “교화 가능성이 없고 오히려 잔인하고 변태적인 범행을 저지를 가능성이 충분하다”면서 “가석방이나 사면을 제외한 절대적 종신형이 없는 만큼 무기징역은 사형을 대체하기 어려워 보인다”고 말했다.

이영학은 이번 항소심 재판에서 심신미약을 주장하는 한편 형량을 감경해 달라고 요청할 것으로 보인다.

친구를 유인하고 시신 유기에 가담한 혐의로 기소된 딸 이모양의 항소심도 이영학의 재판에 이어 열린다. 이양은 1심에서 장기 6년, 단기 4년의 실형을 선고받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은향 2018-05-17 08:37:12
새삼스레 마스크는... 얼굴 다 아는데 뭘 감추고 그런데? 어휴 소름 돋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