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악관, ‘리비아 모델’ 北반발 진화 나서… 존 볼턴 “회담목적 CVID”
백악관, ‘리비아 모델’ 北반발 진화 나서… 존 볼턴 “회담목적 CVID”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출처: 뉴시스)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출처: 뉴시스)

‘트럼프 대통령의 모델’ 언급

볼턴-안보실장, 전화로 논의

[천지일보=이솜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16일(현지시간) 그간 북한 비핵화의 유력한 해법으로 거론해온 ‘리비아 모델’에 대해 선긋기에 나섰다. 반면 리비아 모델을 주창해온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이날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CVID)’ 목표를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는 의사를 밝혔다.

새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북한이 리비아 해법에 반발하며 북미정상회담 무산 가능성을 언급하자, “우리가 적용 중인 모델인지 알지 못한다”면서 한발짝 뒤로 물러나는 모습을 보였다.

샌더스 대변인은 백악관에서 미국의 비핵화 해법이 리비아 모델인지 아니면 볼턴 보좌관만의 주장인지를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그는 “그러한 견해가 나왔다는 것은 알지만 나는 우리가 이를 따르고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이것이 작동되는 방식에 정해진 틀은 없다”면서 ‘트럼프 대통령의 모델’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이에 대한 구체적인 언급은 하지 않았다.

리비아 모델은 선 비핵화-후 보상 방식으로, 단계적 해법인 이란 모델과 대조를 이루는 것으로 평가된다.

트럼프 대통령과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부 장관은 이란 모델을 “최악의 협상”으로 규정해온 만큼, 샌더슨 대변인의 이 같은 발언에 대해 백악관이 일단 진화를 위해 애매한 입장을 취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같은 날 볼턴 보좌관은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우리는 성공적인 북미정상회담을 위해 모든 시도를 할 것이지만, 회담의 목적인 CVID를 버리지 않을 것”이라고 못박았다.

또 그는 “오늘 아침 문재인 대통령의 국가안보실장과 통화했고 우리는 이러한 의견들을 논의해 봤다”고 전했다.

한편 앞서 북한은 김계관 북한 외무성 제1부상 명의의 담화를 통해 “미국 정부가 일방적으로 핵 포기를 강요한다면 내달 12일로 예정된 북미회담을 재고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