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악관 “‘리비아 모델’ 등 北비핵화 해법 정해진 틀 없다”
백악관 “‘리비아 모델’ 등 北비핵화 해법 정해진 틀 없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 연합뉴스)
(출처: 연합뉴스)

‘트럼프 대통령의 모델’ 언급 

北, 북미회담 무산 엄포에

“우리가 완전히 예상했던 것”

[천지일보=이솜 기자] 새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16일(현지시간) 일괄타결식 비핵화 해법인 ‘리비아 모델’이 미국의 공식 방침인지에 대해 “우리가 적용 중인 모델인지 알지 못한다”고 밝혔다.

앞서 북한은 리비아식 해법에 반발하며 북미정상회담 무산 가능성을 언급한 바 있다.

샌더스 대변인은 이날 백악관에서 이와 관련해 미국의 비핵화 해법이 리비아 모델인지 아니면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만 이를 주장하는 것인지를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그는 “나는 그것(리비아 모델)이 (정부 내) 논의의 일부인 것을 본 적이 없다”며 “나는 그게 ‘특정적인 것’임을 본 적이 없다”고 말했다.

또 “그러한 견해가 나왔다는 것은 알지만 나는 우리가 이를 따르고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이것이 작동되는 방식에 정해진 틀은 없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의 모델’이라고 언급했다.

리비아 모델은 선 비핵화-후 보상 방식으로, 단계적 해법인 이란 모델과 대조를 이루는 것으로 평가된다.

존 볼턴 국가안보보좌관은 리비아식 해법 신봉자이고 트럼프 대통령과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부 장관도 이란 모델을 “최악의 협상”으로 규정했던 터라, 샌더슨 대변인의 이 같은 발언에 대해 백악관이 일단 진화를 위해 애매한 입장을 취했다는 분석도 나온다.

샌더슨 대변인은 북미정상회담을 무산시킬 수도 있다는 북한의 주장에 대해 “이것은 우리가 완전히 예상했던 것”이라며 “북한이 만나길 원한다면 우리는 준비가 돼 있을 것이고 그들이 만나지 않길 원한다면 그것도 괜찮다. 그렇다면 우리는 최대의 압박 작전을 계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