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의료사각지대 발굴·지원 건강격차 줄인다
경북도, 의료사각지대 발굴·지원 건강격차 줄인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상북도의 ‘찾아가는 행복병원’ 이동검진 차량 내부 진료 모습. (제공: 경상북도)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5.17
경상북도의 ‘찾아가는 행복병원’ 이동검진 차량 내부 진료 모습. (제공: 경상북도)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5.17

주민 입원·수술․치료비 무료 지원

포항·안동의료원-경북대병원 연계

이동검진차량 이용 마을단위 방문

[천지일보 경북=장덕수 기자] 경상북도가 의료사각지대 취약계층 대상자를 발굴해 포항·김천·안동의료원과 경북대학교병원, 도내 25개 보건소가 연계한 입원·수술·치료비 등 무료 의료지원 사업으로 건강격차 줄이기에 나선다.

취약계층을 중점으로 실시하는 이러한 사업들은 진료비 부담 등으로 치료를 받지 못하고 있는 의료사각지대 취약계층에게 의료기본권 보장과 안정적인 건강관리를 위해 입원, 수술, 간병비 등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지난 2016년부터 시행해온 취약계층 의료안전망 구축사업은 지금까지 1629명의 대상자를 발굴해 4123건의 치료검사로 약 9억원의 의료비를 지원했으며 보다 안정적이고 양질의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경북대병원과 MOU를 체결해 도내 25개 보건소와 지역거점 공공의료기관인 포항·김천·안동 3개 의료원과의 직접적인 연계를 통해 의료서비스를 실시함으로써 취약계층 의료지원 수혜자와 가족들로부터 큰 호응을 받고 있다.

또한 2012년부터 실시하고 있는 ‘찾아가는 행복병원’ 사업은 포항·김천·안동의료원에서 이동검진 차량을 이용, 내과전문의를 비롯한 의료진을 확보해 주 2회 의료접근성이 어려운 시군의 마을단위를 직접 방문해 진료를 실시하고 있으며 지역사회 보건의료복지자원과 연계한 통합적인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산부인과가 없는 도내 6개 군의 농어촌 지역에 임신부와 태아의 건강을 체계적으로 관리, 모성건강 보호와 영아사망 및 장애아 발생 억제를 위해 실시하는 ‘찾아가는 산부인과’ 운영은 산부인과 진료장비가 장착된 이동진료 차량에 4D-입체초음파 진단기, X-선 촬영기, 태아감시장치 등을 갖추고 기본진료, 산전 기본검사, 선별검사 등 30개 항목을 검사하게 되는데 산전검사와 임신초기부터 36주까지 총 10회의 진료서비스가 이뤄진다.

아울러 만65세 이상 노인에 대한 인플루엔자와 폐렴구균 예방접종을 무료로 실시하고 있으며 만60세 이상의 치매환자 조기발견 및 치료관리비 지원사업도 추진하고 있다.

이원경 경상북도 복지건강국장은 “의료사각지대 취약계층 대상자 발굴지원에 적극 힘쓰고 다양한 공공보건의료사업의 연계 강화를 통해 더욱 촘촘한 건강안전망을 구축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