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3선거] 바른미래당 인천시당 비례대표 ‘돈’ 공천 논란
[6.13선거] 바른미래당 인천시당 비례대표 ‘돈’ 공천 논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른미래당 노현경 전 인천시의원이 16일 인천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비례대표 후보 공천 과정에 대한 불법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5.16
바른미래당 노현경 전 인천시의원이 16일 인천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비례대표 후보 공천 과정에 대한 불법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5.16

인천시당, 후보탈락 협박 가까워… 법적 절차로

[천지일보 인천=김미정 기자] 바른미래당 인천시당 비례대표 공천과정에서 검은돈이 오갔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바른미래당 노현경 인천시비례대표(전 인천시의원) 후보는 16일 인천시청에서 ‘시비례 공천과정의 부당한 금품요구 및 시비례 순위 조작 의혹 관련’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노 전 의원은 “거대 양당의 구태정치를 청산하고 ‘정의로운 나라, 따뜻한 공동체’를 목표로 탄생한 바른미래당이 공천과정에서 과거 부패정치와 다름없는 돈 공천의 구태를 보였다”고 주장했다.

그는 바른미래당 인천시당은 시비례 공천과정에서 발생한 모든 잘못된 부정공천과정을 명명백백히 밝히고 비리 연루 관련자들을 당헌당규에 따라 엄중 조치할 것을 촉구했다.

노 전 의원은 자신이 포함된 6건의 ‘공천과정의 부당한 금품요구 및 시비례 순위조작’에 대해 발표하며 원점에서 공정하게 심사할 것을 요구했다.

그는 현재도 후보자 경선과정에서 발생한 비리 문제들이 속속 접수되고 있다고 주장하며 나머지 공천비리 의혹은 모두 검찰에서 밝히겠다고 했다.

바른미래당 공천관리위원회는 이날 심사를 통해 인천시의원 비례대표 신청자 5명의 순번을 정했다. 노 전 의원은 비례대표 후보 4순위로 정해졌다. 

바른미래당 인천시당은 즉각적인 성명서를 내고 “노현경 후보의 주장은 근거가 없다. 공천과정 비리의혹 주장은 개인적인 후보탈락 불만문제로만 치부하기 어렵다”며 “이를 빌미로 시당 관계자에 대한 협박에 가까운 행위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 같은 음해와 해당행위에 대해 인천시당 차원에서 징계절차를 밟고 시당 관계자들의 개인 명예훼손 고소 등 법적절차를 진행할 것”이라고 전했다.

바른미래당 당규에 따르면 불법선거운동이나 금품수수 등 명백한 하자가 있을 경우 최고위원회의 의결로 후보자 추천을 취소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