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악관 “북미회담 성사 희망적… 힘든 협상 준비했다”
백악관 “북미회담 성사 희망적… 힘든 협상 준비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이 한미연합훈련을 이유로 16일 남북고위급회담을 일방적으로 무기한 연기하고, 북미정상회담에 대해서도 재고할 수 있다고 경고한 것에 대해 미국의 한반도 전문가들은 “북한의 전통적 협상술일 가능성이 높다”고 관측했다. 사진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 (출처: 뉴시스)
북한이 한미연합훈련을 이유로 16일 남북고위급회담을 일방적으로 무기한 연기하고, 북미정상회담에 대해서도 재고할 수 있다고 경고한 것에 대해 미국의 한반도 전문가들은 “북한의 전통적 협상술일 가능성이 높다”고 관측했다. 사진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이솜 기자] 김계관 북한 외무성 제1부상이 16일 미국이 일방적인 핵포기만 강요할 경우 북미정상회담에 응할지 재고려하겠다고 밝힌 데 대해 백악관이 “북미정상회담 성사는 여전히 희망적”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세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오전 폭스뉴스에 나와 “우리는 계속 그 길로 갈 것”이라고 이같이 강조했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샌더스 대변인은 “이와 동시에 우리는 힘든 협상이 될 수 있다고 보고 준비해 왔다”고 말했다.

앞서 김계관 제1부상은 자신들의 일방적인 핵포기만 강요하는 대화에는 흥미가 없으며, 북미정상회담에 응할지 다시 고려하겠다고 밝혔다.

김계관 제1부상은 이날 담화에서 “조미수뇌회담(북미정상회담)을 앞둔 지금 미국에서 대화 상대방을 심히 자극하는 망발들이 튀어나오고 있는 것은 극히 온당치 못한 처사”라며 이같이 밝혔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전했다.

그는 백악관 관리들이 ‘선 핵포기 후 보상’ ‘리비아식 핵포기’ ‘CVID(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 등을 거론하는 데 대해 “대화를 통해 문제를 해결하는 것이 아니라 본질에 있어서 대국들에게 나라를 통채로 내맡기고 붕괴된 리비아나 이라크의 운명을 우리 국가에 강요하려는 심히 불순한 기도의 발현”이라고 지적했다.

해외 전문가들은 이번 담화에 대해 회담 자체를 무산시키기보다는 북한이 주도권을 지기 위한 압박 전술로 분석했다.

외교전문매체 디플로매트의 편집장 앤킷 팬더는 “북한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얼마나 북미정상회담과 한반도 비핵화를 원하는지 시험해 보려는 것”이라고 말했다.

브루스 클링너 헤리티지재단 선임연구원도 “북한은 과거에도 회담에 앞서 판돈을 올리는 옛날 방식으로 돌아가고 있다”면서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최근 외교활동으로 정상국가의 선의를 손상시킬 가능성도 있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노진태 2018-05-16 23:38:37
본 게임 시작한건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