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지일보 영상뉴스] 정부 “北 일방적 회담 연기에 유감”… 회담 복귀 촉구
[천지일보 영상뉴스] 정부 “北 일방적 회담 연기에 유감”… 회담 복귀 촉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천지TV=황금중 기자] 정부는 오늘(16일) 예정이던 남북고위급회담을 북한이 일방적으로 연기한 것에 대해 유감을 표명했습니다.

통일부는 대변인 성명을 통해 북한의 회담 연기는 판문점 선언에 부합하지 않는다며 유감이라고 밝혔습니다.

(녹취: 백태현 | 통일부 대변인)
“북측이 남북고위급회담 일자를 우리측에 알려온 직후, 연례적인 한미연합공중훈련을 이유로 남북고위급회담을 일방적으로 연기한 것은 4월 27일 양 정상이 합의한 ‘판문점선언’의 근본정신과 취지에 부합하지 않는 것으로 유감입니다.”

그러면서 우리 정부는 판문점 선언을 이행할 확고한 의지가 있다며 북한이 조속히 회담에 다시 나오라고 촉구했습니다.

(녹취: 백태현 | 통일부 대변인)
“정부는 판문점선언을 충실히 이행해 나가고자 하는 확고한 의지를 갖고 있으며, 북측이 한반도 평화와 번영을 위해 조속히 회담에 호응해 나올 것을 촉구합니다.”

아울러 북측이 제기한 문제들을 논의하기 위해서라도 남북 대화가 지속적으로 이뤄져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남북 정상 간 핫라인을 통해 문제 해결에 나설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습니다.

(녹취: 이민환 | 천지일보 기자)
“남북 정산 간 핫라인 통해서 문제 해결하기로 한 것으로 알고 있는데요. 핫라인 가동은?”

(녹취: 백태현 | 통일부 대변인)
“(핫라인은) 열려있는 상황이고 구체적인 시기는 확정이 되면 알려드리겠습니다.”

앞서 북한은 새벽 0시 30분쯤 한미 공군의 연합훈련인 ‘맥스선더(MAX THUNDER)’를 이유로, 회담을 무기한 연기한다고 통보해왔습니다.

정부는 성명과는 별도로 우리 입장을 정리한 통지문을 북측에 보낼 예정입니다.

(영상취재/편집: 황금중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