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상기 장관 “강원랜드 사건, 절차에 따라 엄정하게 처리해야”
박상기 장관 “강원랜드 사건, 절차에 따라 엄정하게 처리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상기 법무부 장관 ⓒ천지일보(뉴스천지)
박상기 법무부 장관 ⓒ천지일보(뉴스천지)

[천지일보=명승일 기자] 박상기 법무부 장관이 강원랜드 채용비리 수사 외압 의혹에 대해 신속하고 엄정한 처리를 주문했다.

박 장관은 16일 경기도 과천 정부종합청사에서 ‘검사 인사제도 개선 방안’ 브리핑 이후 “사건 수사 과정에서 수사 관계자들의 의견이 언론을 통해 표출되고 그로 인해 검찰 조직이 흔들리는 것처럼 비쳤다”며 “그 결과 국민들이 우려하고 계시는데 그 점에 대해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박 장관은 “강원랜드 사건도 정상 절차에 따라 신속하고 엄정하게 처리돼 불필요한 논쟁이 정리되도록 해야 하겠다는 생각을 갖고 있다”며 “문 총장에게 국민적 의혹이 없도록 신속하고 엄정히 처리해 달라고 당부했다”고 말했다.

이어 “조만간 법과 원칙에 따라 강원랜드 사건에 대한 결과가 나올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강원랜드 채용비리 수사 외압 의혹을 폭로했던 안미현 검사는 15일 기자회견을 열고 “문무일 총장은 지난해 12월 이영주 춘천지검장의 대면보고 자리에서 자유한국당 권성동 의원을 소환하려 했다는 것을 심하게 질책했다”고 문 총장의 수사 외압 의혹을 폭로했다.

강원랜드 수사단(단장 양부남 광주지청장)도 자료를 내고 “문 총장이 수사단 출범 당시의 공언과 달리 지난 1일부터 수사지휘권을 행사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수사단은 “지난 1일 권성동 의원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할 예정이라고 알리자 문 총장이 수사단 출범 당시의 공언과 달리 수사 지휘권을 행사해 ‘전문자문단(가칭)’을 대검찰청에 구성해 영장 청구 여부를 결정하라고 지시했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