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김계관 “일방 핵포기 강요하면 북미정상회담 재고려”
北김계관 “일방 핵포기 강요하면 북미정상회담 재고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계관 북한 외무성 제1부상. (출처: 뉴시스)
김계관 북한 외무성 제1부상.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이민환 기자] 김계관 북한 외무성 제1부상은 16일 자신들의 일방적인 핵포기만 강요하는 대화에는 흥미가 없으며 오는 12일 개최 예정인 북미정상회담에 응할지 다시 고려하겠다고 밝혔다.

김 제1부상은 이날 담화를 내고 “조미수뇌회담(북미정상회담)을 앞둔 지금 미국에서 대화 상대방을 심히 자극하는 망발들이 튀어나오고 있는 것은 극히 온당치 못한 처사”라며 이같이 밝혔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전했다.

그는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을 비롯한 백악관 관리들이 ‘선 핵포기 후 보상’ ‘리비아식 핵포기’ ‘CVID(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 등을 거론하는 데 대해 “대화를 통해 문제를 해결하는 것이 아니라 본질에 있어서 대국들에게 나라를 통채로 내맡기고 붕괴된 리비아나 이라크의 운명을 우리 국가에 강요하려는 심히 불순한 기도의 발현”이라고 지적했다.

김 제 1부상은 “나는 미국의 이러한 처사에 격분을 금할 수 없으며 과연 미국이 진정으로 건전한 대화와 협상을 통해 조미(북미)관계개선을 바라고있는가 의심하게 된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이미 조선반도비핵화용의를 표명했고 이를 위해서는 미국의 대조선적대시정책과 핵위협공갈을 끝장내는 것이 그 선결조건으로 된다는데 대해 수차례 걸쳐 천명했다”고 강조했다.

북한이 핵을 포기하면 경제적보상을 주겠다는 계획에 대해서는 “우리는 언제 한번 미국에 기대를 걸고 경제건설을 해본 적이 없으며 앞으로도 그런 거래를 절대로 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 제 1부상은 “트럼프 행정부가 조미 관계 개선을 위한 진정성을 가지고 조미수뇌회담에 나오는 경우 우리의 응당한 호응을 받게 될 것”이라면서 “우리를 구석으로 몰고가 일방적인 핵포기만을 강요하려 든다면 우리는 그러한 대화에 더는 흥미를 가지지 않을 것이며 다가오는 조미수뇌회담에 응하겠는가를 재고려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