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무일, 수사 외압 의혹 반박 “관리감독이 총장의 직무”
문무일, 수사 외압 의혹 반박 “관리감독이 총장의 직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박완희 기자] ‘강원랜드 채용비리 사건’을 수사한 사안에 대해 수사지휘권 행사로 외압 논란에 휩싸인 문무일 검찰총장이 16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으로 출근하며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이번 논란은 강원랜드 채용비리 관련 수사단(단장 양부남 광주지검장)이 지난 15일 “문 총장이 수사단 출범 당시의 공언과 달리 수사지휘권을 행사했다”고 폭로하면서 불거졌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5.16
[천지일보=박완희 기자] ‘강원랜드 채용비리 사건’을 수사한 사안에 대해 수사지휘권 행사로 외압 논란에 휩싸인 문무일 검찰총장이 16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으로 출근하며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이번 논란은 강원랜드 채용비리 관련 수사단(단장 양부남 광주지검장)이 지난 15일 “문 총장이 수사단 출범 당시의 공언과 달리 수사지휘권을 행사했다”고 폭로하면서 불거졌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5.16

[천지일보=명승일 기자] 문무일 검찰총장이 강원랜드 채용비리 수사 외압 의혹을 반박했다.

문 총장은 16일 서울 서초동 대검찰청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강원랜드 채용비리 관련 수사단 수사에 개입했다는 주장에 대해 “검찰권이 바르고 공정하게 행사되도록 관리감독하는 것이 총장의 직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 총장은 “법률가로서 올바른 결론이 내리도록 그 과정을 충실히 이행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강원랜드 수사단(단장 양부남 광주지청장)은 15일 “문 총장이 수사단 출범 당시의 공언과 달리 지난 1일부터 수사지휘권을 행사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수사단은 “지난 1일 권성동 의원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할 예정이라고 알리자 문 총장이 수사단 출범 당시의 공언과 달리 수사 지휘권을 행사해 ‘전문자문단(가칭)’을 대검찰청에 구성해 영장 청구 여부를 결정하라고 지시했다”고 밝혔다.

강원랜드 채용비리 수사 외압 의혹을 폭로했던 안미현 검사도 기자회견을 열고 “문무일 총장은 지난해 12월 이영주 춘천지검장의 대면보고 자리에서 자유한국당 권성동 의원을 소환하려 했다는 것을 심하게 질책했다”고 폭로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고미순 2018-05-16 10:24:46
옷 벗어야겠네 한입으로 두말하는 사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