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달러에 팔린 주미대한제국공사관, 113년만에 태극기 펄럭인다
5달러에 팔린 주미대한제국공사관, 113년만에 태극기 펄럭인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美 헌팅턴도서관 소장 사진(1893년)과 복원공사(포치,국기게양대 등) 후 모습, 2018년) (출처: 문화재청)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5.15
美 헌팅턴도서관 소장 사진(1893년)과 복원공사(포치,국기게양대 등) 후 모습, 2018년) (출처: 문화재청)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5.15

복원공사 마치고 개설 130주년 기념 개관식

[천지일보=장수경 기자] 미국 워싱턴 D.C. 주미대한제국공사관에 태극기가 게양된다. 지난 1905년 을사늑약 체결 후 내려진 태극기가 113년 만에 펄럭이는 것이다.

문화재청(청장 김종진)은 2012년 매입한 미국 워싱턴 D.C. 주미대한제국공사관 건물의 복원공사를 모두 마치고 22일 오전 10시 30분(미국 동부 현지 시각) 워싱턴 D.C.에서 개관식을 개최한다고 15일 밝혔다. 개관식 날짜는 1882년 5월 22일 맺은 ‘조미수호통상조약’ 날짜에 맞췄다.

공사관 건물은 애초 1877년 미국 남북전쟁 참전군인 출신 정치인이자, 외교관인 세스 펠프스(Seth L. Phelps)의 저택으로 건립됐던 것이다. 1882년 미국과 수교한 조선은 1889년 2월 이곳에 주미공관을 설치했다. 이후 1893년 개최된 시카고박람회 참가 준비 등 16년간 활발한 외교활동의 중심 무대로 쓰였으나, 1905년 11월 대한제국이 을사늑약으로 일제에 외교권을 빼앗기면서 공사관의 역할도 멈췄다.

1910년 한일강제병합 직후에는 일제에 단돈 5달러에 넘겨졌다. 이후 공사관 건물은 제2차 세계대전 기간 중 아프리카계 군인들의 휴양시설과 화물운수노조 사무실, 그리고 개인주택 등으로 사용됐다.

이 같은 사실이 알려지면서 2003년 이민 100주년을 계기로 한때 재미교포사회에서 공사관 매입 움직임이 있었다. 하지만 성사가 되지는 못했다.

문화재청은 정부차원의 매입 필요성을 느끼고 문화유산국민신탁을 통해 전(前) 소유자(젠킨스 부부)와 협상해 2012년 10월 매매가 이뤄졌다. 일제에 공사관을 빼앗긴 지 102년만에 다시 소유권을 되찾아온 것이었다.

문화재청은 공사관 매입 이후 국외소재문화재재단(이사장 지건길)을 위탁관리자로 지정(2013년 1월)해 정밀실측조사를 마쳤고(2013년 11월) 국내외 각종 문헌과 사진자료 등을 바탕으로 보수·복원 공사를 해 지난 3월 12일 최종 준공했다.

문화재청은 “공사관은 조선 후기 동북아시아의 구질서를 극복하고, 더 큰 외교적 지평을 열고자 했던 고종의 자강․자주외교 정신을 상징한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며 “또한 현존하는 대한제국 외교공관을 통틀어 유일하게 원형을 간직한 단독건물이란 점에서 문화재적 가치도 매우 크다”고 말했다.

또 미국 워싱턴 D.C. 안에 있던 19세기 외교공관 30여개 가운데 내외부의 원형이 남아 있는 유일한 건물로 확인돼 미국의 외교사적 측면에서도 역사적 가치가 매우 크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