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불련경기지부 “조계종 권승 퇴진운동 매진할 것”
대불련경기지부 “조계종 권승 퇴진운동 매진할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이지솔 기자] 청정승가공동체 구현과 종단개혁 연석회의와 ‘조계종 적폐청산과 종단개혁을 위한 범불교도대회’ 참석자들이 지난 9월 서울 종로구 조계사 앞에서 ‘적폐청산 자승퇴진’ ‘종헌수호 청정종단’이라고 적힌 피켓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7.10.31
[천지일보=이지솔 기자] 청정승가공동체 구현과 종단개혁 연석회의와 ‘조계종 적폐청산과 종단개혁을 위한 범불교도대회’ 참석자들이 지난 9월 서울 종로구 조계사 앞에서 ‘적폐청산 자승퇴진’ ‘종헌수호 청정종단’이라고 적힌 피켓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7.10.31

[천지일보=이지솔 기자] MBC PD수첩이 제기한 교육원장 현응스님 의혹 파문에 대해 ‘한국대학생불교연합회 경기지부 동문회(대불련)’가 “(이번 방송을 계기로) 조계종단 권승들의 민낯이 철저히 공개되고 비판받아 청정한 조계종단으로 거듭나길 바란다”고 밝혔다.

대불련은 5일 성명을 통해 조계종의 적폐로 ▲처자식이 있는 승려 ▲학력을 위조한 승려 ▲출가이후에 천문학적인 재산을 축적한 승려 ▲논문을 표절해 종립학교의 총장이 된 승려 ▲향응과 금권선거로 주지가 된 승려 ▲강간 간통한 승려 ▲해외도박과 룸살롱을 수시로 드나드는 승려 ▲바른말하는 스님을 징계하고 폭행하는 조계종단 등을 꼽았다.

이들은 “이루 표현할 수 없는 훼불행위들이 현재 조계종을 운영하는 최고 권력자들에 의해 자행되고 있는 현실에 비분하다”고 비판을 가했다.

그러면서 대불련은 “이 발원들이 이루질 때까지 불교개혁과 참회의 정진으로 지역, 전국의 불교청정운동 법우님들과 연대해 권승퇴진운동에 매진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은 “이것이 부처님오신날을 맞이하는 출가수행자의 도리이며, 한국불교의 중흥에도 전환기를 맞이할 것”이라면서 “이러한 우리의 발원들이 한국불교의 두 번째 정화운동이길 기원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