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외교청서 ‘독도 일본땅’ 억지 주장 반복
日외교청서 ‘독도 일본땅’ 억지 주장 반복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독도 전경. ⓒ천지일보(뉴스천지)
독도 전경. ⓒ천지일보(뉴스천지)

[천지일보=장수경 기자] 일본이 15일 독도가 일본의 고유 영토라는 주장을 담은 2018년판 외교청서(한국의 외교백서에 해당)를 각의(국무회의)에 보고했다.

이날 일본 외무성이 작성한 외교청서에는 “일본해가 국제법적으로 확립된 유일한 호칭”을 새로 넣어 외교적 도발 수위를 한층 높였다.

한일관계에 대해서는 지난해 넣었던 “한국은 전략적 이익을 공유하는 가장 중요한 이웃 나라”라는 표현은 삭제했다. 올해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의 시정연설처럼 ‘한국 홀대’ 경향을 유지한 것이다.

앞서 지난해에도 일본은 독도가 일본의 고유영토라는 주장을 담은 2017년판 외교청서를 각의(국무회의)에 보고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한수원 2018-05-15 10:38:29
우리가 통일이 빨리 되어 저 일본놈들의 저런 행태를 못하도록 눌렀으면 좋겠네 정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