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공항공사, 청주공항 이용객 편의성 향상 위한 확장사업 추진
한국공항공사, 청주공항 이용객 편의성 향상 위한 확장사업 추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주국제공항 국내선 여객터미널 증축공사를 완료했을 때 모습 (제공: 한국공항공사)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5.14
청주국제공항 국내선 여객터미널 증축공사를 완료했을 때 모습 (제공: 한국공항공사)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5.14

[천지일보=김정자 기자]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와 한국공항공사(사장직무대행 김명운)는 청주국제공항 국내선 여객터미널 확장사업이 15일부터 본격적인 공사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청주공항 국내선 여객터미널 적정 수용능력은 연간 189만명이나, 지난해 239만명이 이용하는 등 이미 수용능력을 초과해 혼잡하게 운영 중인 상황이다. 이에 따라 282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연간 100만명을 추가로 처리할 수 있는 규모(총 289만명/년)로 내년 말까지 터미널을 확장할 계획이다. 확장공사가 완료되면 여객수용 능력이 연간 189만명에서 289만명으로 크게 향상(53%)되어 혼잡 완화는 물론 장래 항공수요에도 적기 대응이 가능하다.

주요 확충시설은 대합실 등 여객이용시설(5597㎡), 체크인카운터(10개), 수하물처리시설(출발, 도착 각 1기) 등 여객 수속 및 편의시설로서, 사업이 완료되면 청주국제공항을 이용하는 이용객은 더욱 편리하고 신속하게 공항을 이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중부권 거점공항으로의 자리매김을 위한 주차빌딩 신축, 항공기 주기장 확충 등 공항인프라 확충사업도 차질 없이 추진된다.

주차빌딩 신축 사업은 2017년 5월 착수(총사업비 263억원)해 금년 말까지 완공을 목표로 총 4층 규모(1088면)의 주차빌딩을 신축하는 사업으로 여객터미널 전면에 건설 중에 있다. 현재 공정률은 21%로 정상 추진 중이다. 공사가 완료되면 자가용 이용객 편의 향상은 물론 주차면도 현재 4138면에서 4872면으로 증가하여 주차난 해소에 크게 도움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외에도 국제노선 다변화 및 사드 규제 완화로 이용객 증가가 예상되고 향후 울릉공항 등 신공항 개항을 대비한 주기장 확충사업을 추진 중으로 이달 중순에 실시설계 용역을 착수할 예정이다. 주기장 확충 사업은 총 100억원(국비 50억, 한국공항공사 50억)을 투입하여 금년 9월까지 실시설계를 마무리하고 연말에 공사를 착공하여 내년 말 완공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