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 2019년 국가연구개발사업 예산 배분·조정 착수
과기정통부, 2019년 국가연구개발사업 예산 배분·조정 착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 한국과학기술기획평가원이 14일 오전서울 서초구 더케이호텔에서 ‘2019년도 국가연구개발사업 예산 설명회’를 개최한 가운데 유영민 과기정통부 장관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제공: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5.14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 한국과학기술기획평가원이 14일 오전 서울 서초구 더케이호텔에서 ‘2019년도 국가연구개발사업 예산 설명회’를 개최한 가운데 유영민 과기정통부 장관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제공: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5.14

18일까지 전문위원 설명회 개최

[천지일보=김정필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14일부터 18일까지 서울 서초구 더케이호텔에서 ‘2019년 국가연구개발사업 전문위원회 사업설명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설명회는 기술 분야별 전문위원회(총 100명)에서 신규 사업과 주요 계속사업 등 정부사업 450여개에 대해 부처 관계자의 설명을 듣고 논의하는 자리다.

전문위원회는 공공우주, 에너지환경, 정보통신기술(ICT)융합, 기계소재, 생명의료, 기초기반, 국방 등 7개 분야별 민간전문가 각 15명으로 구성됐다. 전문위원들은 설명회에서 논의된 내용을 바탕으로 내년 국가연구개발사업 투자방향과 국정과제 등을 고려해 국가연구개발사업에 대한 검토의견을 제시한다.

이날 전문위원과 오찬에 참석한 유영민 장관은 “새로운 일자리와 먹거리를 찾기 위해 중요한 것이 혁신성장과 4차 산업혁명 대응”이라며 “정부의 연구개발 투자가 혁신의 밑바탕으로 역할을 하는 만큼 전략적인 투자와 연구자 중심의 지원이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이어 그는 “올해부터는 기술개발뿐 아니라 제도개선, 인력양성을 패키지로 지원하는 새로운 투자시스템(PIE 모델)을 시범 적용해 신산업 여건 조성과 부처 간 협업을 확대하겠다”면서 “국민의 삶과 직결되는 미세먼지, 화재 등의 분야에서 원인 규명부터 실증까지 전주기적 지원을 통해 국민이 실질적으로 체감할 수 있는 성과를 내야한다”고 언급했다.

과기정통부는 전문위원 검토의견과 부처별 예산 요구자료를 토대로 ‘2019년 국가연구개발사업 예산 배분·조정(안)’을 마련하고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 심의를 거쳐 6월말까지 최종 확정할 계획이다.

2019년 국가연구개발사업 추진방향. (제공: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5.14
2019년 국가연구개발사업 추진방향. (제공: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5.14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