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대한항공 오너 갑질에 ‘을’의 반란을 보며
[사설] 대한항공 오너 갑질에 ‘을’의 반란을 보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항공 조양호 회장 일가의 ‘갑의 횡포’에 맞선 ‘을의 반란’이 이어지고 있다. 현재 대한한공 오너일가를 향한 아우성은 ‘터질 것이 터졌다’는 분위기다. 

황제경영이 익숙한 한국 사회에서 오너일가 퇴진을 요구하는 것은 분명 이전에는 볼 수 없던 일이다. 대한항공 직원들은 오너일가 퇴진을 요구하는 이유로, 오너일가의 전횡으로 인해 회사가 문 닫을 수 있다는 위기감을 호소한다. 오너일가의 단순 갑질 이상의 일탈이 알려지면서 ‘대한항공 불매설’이 나오고 있다. 오너일가로 인해 대항항공이 어려워지면 그 피해는 오너일가가 아닌 직원들에게 돌아간다. 이 때문에 ‘대한항공을 지키기 위해 오너일가 퇴진’을 요구하는 특이한 상황이 벌어지고 있는 것이다. 대한항공 직원들의 ‘반란’에 전체 주식의 50%가 넘는 지분을 가진 7만여 소액주주들도 결집해 조양호 회장 일가의 경영권을 박탈하려는 움직임도 보인다. 

현재 법적으로 조 회장 일가를 경영에서 배제시킬 방법은 없다. 공정거래위원회와 관세청 등이 조 회장 일가의 일감몰아주기와 불법운송 등을 조사 중이지만 설령 위법이 발견되고 처벌을 받는다 해도 그룹 지배력에는 영향을 못 미친다. 징벌적 배상제도가 아니면 금융회사가 아닌 일반 기업에서는 대주주가 범법을 저질러도 재산권까지 영향을 미칠 수 없다. 해서 직원들은 오너 일가의 자발적 퇴진을 촉구하고 있다. 

이번 대한항공 사태의 발단이 된 조현민 갑질 사태 후 두 딸을 경영일선에서 물러나게 한다던 조 회장의 말은 누구도 신뢰하지 않았다. 과거 조현아 사태처럼 조용해지면 복귀가능하기 때문이다. 

이번 사태는 ‘황제경영’을 해온 재벌기업에 여러 경고를 보내고 있다. 을이 더는 과거의 숨죽이는 을이 아니며, 오너일가라도 전횡을 일삼아서는 안 된다는 것이다. 무엇보다 세상만사 사필귀정(事必歸正)이어서 잘못된 것은 바로잡을 때가 온다는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양광일 2018-05-14 18:52:25
대한민국에 변화가 있기를 소망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