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주 이 책] 곰돌이 푸, 남다른 행복·인생론으로 독자 마음 사로잡아
[이번 주 이 책] 곰돌이 푸, 남다른 행복·인생론으로 독자 마음 사로잡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 교보문고 페이지)
(출처: 교보문고 페이지)

[천지일보=지승연 기자] 서점가에 분 곰돌이 푸 열풍이 사그라지지 않고 있다. 곰돌이 푸를 원작으로 인생과 행복에 대해 논한 책 ‘곰돌이 푸, 행복한 일은 매일 있어’의 인기에 이어 후속작 ‘곰돌이 푸, 서두르지 않아도 돼’가 독자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교보문고가 밝힌 5월 1주(5월 2일~5월 8일) 종합베스트셀러 순위에 따르면 ‘곰돌이 푸, 행복한 일은 매일 있어’가 2주 연속 종합 1위를 지켰다. 5월 8일 출간한 신간 ‘곰돌이 푸, 서두르지 않아도 돼’는 출간과 동시에 6위에 올랐다.

곰돌이 푸 시리즈는 예스24가 발표한 5월 2주(5월 3일~5월 9일) 종합베스트셀러 순위에서도 상위권을 석권했다. ‘곰돌이 푸, 행복한 일은 매일 있어’는 예스24에서도 역시 2주 연속 1위를 기록했다. ‘곰돌이 푸, 서두르지 않아도 돼’는 5위를 차지했다.

‘아직 행복을 기다리는 우리에게’라는 부제를 달고 출간된 ‘곰돌이 푸, 행복한 일은 매일 있어’는 일상 속에서 행복을 찾는 방법을 소개해 독자의 공감을 끌어냈다. 책은 곰돌이 푸에 등장하는 대사와 독일의 철학자 니체의 사상을 엮어 인생을 살아가는 지혜를 전한다. 또 푸의 원조인 ‘위니 더 푸(Winnie-the-Pooh)’의 초기 그림과 우리에게 익숙한 만화영화 삽화가 수록돼 있어 푸를 추억하는 독자들의 관심을 끌었다.

새로 출간된 ‘곰돌이 푸, 서두르지 않아도 돼’에도 역시 곰돌이 푸의 메시지와 삽화가 엮여있다. 책은 ‘언제나 오늘이 처음인 우리에게’라는 부제를 달고 삶의 여유를 설파한다. 첫번째 책에 니체의 사상이 녹아있다면 두번째 책에는 중국의 오래된 경전인 ‘논어’의 혜안이 담겼다.

책은 “중요한 것은 내 삶의 목적이 어디인가입니다. 너무 많은 것들을 신경 쓰다 보면, 목표를 향해 나아가려는 의지가 약해지기 쉬워요” “삶은 끝이 없는 길고 긴 여정입니다. 앞으로도 나아가야 할 길은 한참 남았으니 사소한 일로 끙끙대지 말고 조금 느긋한 마음으로 한 발 한 발 걸어 나가요” 등의 메시지를 전한다. 이를 통해 삶을 잠시 돌아볼 여유를 갖고, 빠르지도 느리지도 않은 속도로 오늘을 살아갈 수 있도록 돕는다.

 

◆교보문고 주간 베스트셀러 차트 순위

1. 곰돌이 푸, 행복한 일은 매일 있어 (곰돌이 푸 원작 / 알에이치코리아 펴냄)

2. 모든 순간이 너였다 (하태완 지음 / 위즈덤하우스 펴냄)

3. 82년생 김지영 (조남주 지음 / 민음사 펴냄)

4. 무례한 사람에게 웃으며 대처하는 법 (정문정 지음 / 가나출판사 펴냄)

5. 나는 나로 살기로 했다 (김수현 지음 / 마음의 숲 펴냄)

6. 곰돌이 푸, 서두르지 않아도 괜찮아 (곰돌이 푸 원작 / 알에이치코리아 펴냄)

7. 유튜브의 신 (대도서관 지음 / 비즈니스북스 펴냄)

8. 나미야 잡화점의 기적 (히가시노 게이고 지음 / 현대문학 펴냄)

9. 언어의 온도 (이기주 지음 / 말글터 펴냄) 

10. 만만하게 보이지 않는 대화법 (나이토 요시히토 지음 / 홍익출판사 펴냄)

 

◆예스24 주간 베스트셀러 차트 순위

1. 곰돌이 푸, 행복한 일은 매일 있어 (곰돌이 푸 원작 / 알에이치코리아 펴냄)

2. 모든 순간이 너였다 (하태완 지음 / 위즈덤하우스 펴냄)

3. 체간 리셋 다이어트 (사쿠마 겐이치 지음 / 북라이프 펴냄)

4. 문재인의 운명 (취임 1주년 기념 한정판 세트) (문재인 지음 / 북팔 펴냄)

5. 곰돌이 푸, 서두르지 않아도 괜찮아 (곰돌이 푸 원작 / 알에이치코리아 펴냄)

6. 82년생 김지영 (조남주 지음 / 민음사 펴냄)

7. 말재미 동요 (유성윤·유현숙 지음 / 예림당 펴냄)

8. 지금 하지 않으면 언제 하겠는가 (팀 페리스 지음 / 토네이도 펴냄)

9. 무례한 사람에게 웃으며 대처하는 법 (정문정 지음 / 가나출판사 펴냄)

10. 나는 둔감하게 살기로 했다 (와타나베 준이치 지음 / 다산초당 펴냄)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