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축은행 뜨거운 햇살론 대출경쟁
저축은행 뜨거운 햇살론 대출경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자료사진) ⓒ천지일보(뉴스천지)

이자 감면·보증료 면제 등 각종 혜택 마련

[천지일보=김두나 기자] 서민전용 대출상품인 ‘햇살론’ 실적을 늘리기 위한 저축은행 간 경쟁이 뜨거워지고 있다. 서민금융기관으로서의 이미지 개선과 친서민으로 방향을 틀은 정부 정책에 적극 부응하는 모습을 보일 필요가 있다는 판단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저축은행중앙회는 저축은행들이 이자 감면이나 보증료 면제 등 각종 혜택을 마련하고 햇살론 고객 잡기에 본격적으로 나서고 있다고 지난 10일 밝혔다.

부림저축은행은 대출금을 중도상환하거나 연체 없이 갚으면 이자의 15%를 환급해주기로 했다. 하나로 저축은행은 원리금을 연체하지 않을 경우 1년마다 대출금리를 1%p씩, 새누리저축은행은 0.5%p씩 감면키로 했다.

솔로몬저축은행 계열은 고객이 이자를 연체할 때 물리는 연체이자를 아예 없앴다. 제일저축은행 계열은 대출희망자가 지역보증재단에 지불하는 연 0.85%의 보증수수료 1년치를 면제해주기로 했다. 미래저축은행은 자영업자가 필요한 금액이 햇살론 대출한도를 초과할 때 초과분에 대해 신용대출을 해주기로 했다.

고객을 직접 찾아가는 은행도 등장했다. 경기저축은행은 자영업자가 대출을 희망하면 휴일에 현장실사를 겸한 상담을 진행하고, 미래2저축은행도 자영업자에 대해 사업장 방문상담 서비스를 제공하기로 했다.

햇살론 고객을 한 명이라도 더 유치하기 위해 야간창구 영업을 실시하는 저축은행도 많다.
국제, 아산 저축은행은 오후 4시인 영업시간을 오후 6시까지 연장했고, 솔로몬, 경기솔로몬, 한성 저축은행은 오후 8시까지로 늘렸다.

무등저축은행은 토요일에도 오후 2시까지 대출상담을 하고, HK저축은행은 주말인 토요일 오후 5시, 일요일 오후 2시까지 전화 상담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저축은행이 이같이 햇살론 대출경쟁에 적극 나서는 이유는 정부가 대출금의 85%를 보증해주는 상품이므로 부실 우려가 작기 때문이다. 저축은행들의 취약점으로 지적됐던 서민대출 노하우를 적은 비용으로 쌓을 수 있는 기회라는 판단이 작용한 결과라는 분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