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입국당국,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자택 압수수색… 곧 소환 전망
출입국당국,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자택 압수수색… 곧 소환 전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제공: 대한항공)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제공: 대한항공)

‘가사도우미 불법고용’ 의혹

대한항공 본사도 수색 진행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출입국당국이 대한항공 총수 일가가 외국인 가사도우미를 불법으로 고용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자택 등을 압수수색했다.

서울출입국외국인청 이민특수조사대는 11일 오후 조 회장의 자택을 포함해 대한항공 본사 내 인사전략실 등에 수사관을 보내 전격 압수수색했다. 서울중앙지검 외사부가 이번 강제수사를 지휘했다.

출입국당국은 대한항공이 필리핀 가사도우미를 조 회장 자택에 조달하는 데 관여한 정황을 포착하고 이같이 압수수색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조 회장 부부는 한국어를 알아듣지 못하는 필리핀인 등 외국인 가사도우미들을 고용해왔고, 이를 위해 대한항공 필리핀 지점이 가사도우미 조달 역할을 맡았다는 의혹이 제기된 바 있다.

외국인 가운데 국내에서 가사도우미로 일할 수 있는 자는 재외동포(F-4 비자) 또는 결혼이민자(F-6) 등으로 이들은 모두 내국인에 준하는 신분을 가졌다. 결국 한국인과 결혼한 외국인 등이 아닌 이상 국내에서 외국인 가사도우미 고용은 불법 소지가 크다.

출입국당국은 압수물을 분석한 뒤, 조 회장 일가와 대한항공 관계자 등 의혹 관련자를 소환해 조사할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수민이 2018-05-11 23:58:02
부모를 빼닮은 자녀들 이구나

강ckddn67 2018-05-11 23:41:54
국제적으로 가지가지한다. 쯧