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가 마치고 첫 출근하는 박창진 前 대한항공 사무장
병가 마치고 첫 출근하는 박창진 前 대한항공 사무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 인천=박완희 기자] ‘땅콩 회항’ 사건 피해자 박창진 전(前) 대한항공 사무장이 11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제2터미널에서 병가를 마치고 업무에 복귀하기 위해 첫 출근을 하고 있다. 박 전 사무장은 지난 2014년 12월 5일 0시 50분 뉴욕발 한국행 대한항공 KE086 항공편이 공항 활주로로 이동하다가 후진한 사건인 일명 땅콩회항 사건을 폭로한 바 있다. 그는 머리에 자란 스트레스성 양성 종양 제거 수술을 받았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5.11

[천지일보 인천=박완희 기자] ‘땅콩 회항’ 사건 피해자 박창진 전(前) 대한항공 사무장이 11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제2터미널에서 병가를 마치고 업무에 복귀하기 위해 첫 출근을 하고 있다.

박 전 사무장은 지난 2014년 12월 5일 0시 50분 뉴욕발 한국행 대한항공 KE086 항공편이 공항 활주로로 이동하다가 후진한 사건인 일명 땅콩회항 사건을 폭로한 바 있다. 그는 머리에 자란 스트레스성 양성 종양 제거 수술을 받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