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용석 징계 늦어질 듯
강용석 징계 늦어질 듯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문위 결정 나오는 9월 중순께 결정 전망

[천지일보=전형민 기자] 성희롱 발언 의혹으로 논란이 일고 있는 한나라당 강용석 의원에 대한 징계조치가 9월 중순께나 돼야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강 의원에 대한 징계안이 소위원회에 회부되더라도 실제 징계로 이어지기 위해서는 시간이 걸릴 전망이다.

국회법에 의거 징계안은 윤리심시자문위원회의 심사를 거쳐야 하지만 아직 자문위원회가 구성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지난 2일 열린 회의에서 민주당 장세환 의원은 “강용석 의원 징계에 한해서 위원회 전체회의는 공개를 원칙으로 하는 것이 좋겠다”고 제안했지만 한나라당 이은재 의원이 “같은 동료 의원을 징계하는 회의를 공개하면 소신발언을 할 수가 없다”고 주장하며 회의 공개여부를 두고 논란만 오갔다.

11일 오전부터 열린 국회 윤리특별위원회에서는 징계안 처리과정 공개 여부를 놓고 여야 의원들이 다시 맞붙었다.

민주당 간사를 맡은 장세환 의원은 “징계논의는 비공개가 원칙이지만, 의사진행발언 등은 공개해도 무방하다”며 회의를 공개로 진행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하지만 한나라당 간사인 손범규 의원은 “강용석 의원 징계논의를 공개하려면 민주당 의원에 대한 징계도 다 공개해야 한다”며 주장하며 비공개 회의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시오레 2010-08-13 08:05:45
그러다가 9월이 지나면 국민들 기억속에서 서서히 잊혀져 가겠지...

최민희 2010-08-11 17:46:39
강용석의원 처음에는 바로 소환해서 어찌할 것 같더니... 결국은 질질 끌고 가는 것 같습니다.
젊은 정치인도 좋지만 인품이 좀 갖춰진 일꾼이 필요하다는 생각이 드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