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대낮에 국회에서 의원이 폭행당하는 정치 현실
[사설] 대낮에 국회에서 의원이 폭행당하는 정치 현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가 정상화되지 않고 장기간 공전되다 보니 별의별 일이 다 벌어지고 있다. 여야가 국회 공전의 책임을 상대당에게 넘기며 공방전을 펴는 것도 분명 좋은 모습이 아닌데 5일에는 대낮에 국회의원이 국회에서 폭행당하는 불상사까지 발생했다. 민주당원 여론조작 게이트의 특검 도입을 촉구하기 위해 지난 3일부터 무기한 단식 노숙 투쟁에 들어간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화장실을 가는 도중에 접근한 30대 남성으로부터 폭행을 당한 것이다. 

원내대표의 폭행사건이 발생하자 한국당에서는 밤중에 비상 긴급 의원총회를 열고 이 사건을 ‘야당에 대한 정치 테러’로 규정하고 강경 대응해 나가기로 했다. 또 김 원내대표의 노숙단식투쟁을 ‘비상상황’으로 선포하면서 소속 의원들이 하루 10명씩 조를 정해 24시간 릴레이 동조단식을 하기로 결정했다. 백주 대낮에 국회에서 단식중인 제1야당 원내대표를 민간인이 폭행하는 것은 처음 있는 일로 한국당 지도부의 의문처럼 배후가 있는지를 철저히 확인돼야 한다. 

김성태 원내대표의 단식 투쟁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그가 한국노총 간부로 있던 2002년 공공부문 구조조정을 막기 위해 서울 명동성당에서 단식 농성해 현안을 타결한 바 있다. 이 같은 단식투쟁은 정치현장에서 정치인 등이 자신의 의사를 관철시키기 위한 극단적인 방법으로 종종 사용돼 왔다. 대표적 사례는 김영삼 전 대통령의 목숨을 불사한 단식투쟁이다.

YS는 전두환 정권 시절인 1983년 5월 18일부터 6월 9일까지 민주화 5개항을 요구하는 단식투쟁에 들어갔고, 마침내 민주화 투쟁에 불을 붙여 직선제 개헌을 이뤄낸 성과를 얻은바 있다.  

그와 마찬가지로 이번 김 원내대표가 대낮 폭행을 당하고도 단식 투쟁의 길을 이어가는 의도는 ‘조건 없는 드루킹 특검 수용’이라는 명분의 국민적 확산에 있는 것이다. 김 원내대표는 “민주당이 국민적 의혹을 해소하기 위한 드루킹 특검을 거부하는 것은 국민에 대한 배신”이라고 밝혔듯이 이 사건은 남북정상회담 후일담에 잠시 묻힌 사회적 이슈이긴 하지만 전모에 대한 국민관심사가 높다. 각종 선거에서 국민여론을 호도하는 댓글 조작은 분명 반(反)민주주의이다. 대낮에 제1야당 원내대표가 국회에서 폭행당하는 현실을 방치할 수 없듯이 국민여론과 민주주의를 왜곡시키는 댓글 조작도 특검을 통해 한 점 의혹 없이 철저히 가려져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