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부산국제모터쇼 내달 개막… 국내외 19개 업체 200여대 선봬
2018 부산국제모터쇼 내달 개막… 국내외 19개 업체 200여대 선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일 서울 중구 소공동에 위치한 롯데호텔 서울에서 2018 부산국제모터쇼 수도권 기자간담회가 열린 가운데 송양호 부산광역시 산업통상국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5.3
3일 서울 중구 소공동에 위치한 롯데호텔 서울에서 2018 부산국제모터쇼 수도권 기자간담회가 열린 가운데 송양호 부산광역시 산업통상국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5.3

6월 7일부터 17일까지 11일간 진행

승용·상용·전기차 브랜드 등 총출동

[천지일보=정다준 기자] ‘혁신을 넘다, 미래를 보다(Beyond Innovation, Into the Future)’를 주제로 개최되는 ‘2018 부산국제모터쇼’가 6월 7일부터 17일까지 11일간 부산 해운대 벡스코(BEXCO)에서 막을 연다.

부산국제모터쇼 조직위원회가 3일 서울 중구 소공동에 위치한 롯데호텔 서울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2018 부산국제모터쇼 행사계획을 발표했다. 모터쇼는 부산광역시가 주최하며 벡스코와 한국자동차산업협회(KAMA),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 등이 주관한다.

국내외 총 19개 완성차 브랜드가 200여대의 최신 차량을 전시할 예정이다. 참여하는 국내 승용차 브랜드는 현대자동차와 기아자동차, 제네시스, 한국GM, 르노삼성자동차 등 5개 업체이다. 수입차 승용 브랜드는 메르세데스-벤츠와 BMW, BMW MINI, 재규어, 랜드로버, 아우디, 토요타, 렉서스, 닛산, 인피니티 등 10개 업체가 전시에 나선다. 상용차는 국내에선 현대상용차와 기아상용차, 수입차에선 만트럭이 참여한다. 이외에 순수 전기차 브랜드인 에디슨모터스와 캠핑카 업체인 밴택디엔시 함께 참가한다.

조직위는 이번 모터쇼를 미래기술의 발전과 함께 급변하는 자동차산업의 미래를 전 국민이 공감할만한 다양한 콘텐츠를 준비하고 누구나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는 자동차 축제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세계 최초 공개(월드 프리미어)는 없을 예정이다. 국내를 포함한 아시아 프리미어는 10여대로 예상되며 이달 중순 확정 여부가 나온다. 이도헌 벡스코 전시사업1실장는 “프리미어급 차종은 5월 중순께 마감시한을 정해 이에 맞춰 공개할 예정”이라며 “현재까지는 만트럭에서 아시아 프리미어급 차량을 준비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차량 전시뿐 아니라 업체별 VIP 대상 ‘브랜드 나이트’와 ‘미디어 초청 갈라 디너’ 등 관련 행사가 준비 중이다. 또한 캠핑카쇼, RC카 경주대회, 시승행사, 한국자동차제조산업전, 수출상담회 등 부대행사도 열릴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