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 남북교류협력사업 발굴위해 ‘주요현안’ 논의
경남도, 남북교류협력사업 발굴위해 ‘주요현안’ 논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경호 경남도지사 권한대행이 참석한 가운데 3일 산업경제점검회의를 진행하고 있다. (제공: 경남도)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5.3
한경호 경남도지사 권한대행이 참석한 가운데 3일 산업경제점검회의를 진행하고 있다. (제공: 경남도)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5.3

도, 재정비로 남북교류협력시기 대비

경남통일딸기, 남북교류 ‘상징’되기도

[천지일보 경남=이선미 기자] 경상남도가 ‘남북교류협력사업’을 적극적으로 발굴하겠다고 밝혔다.

3일 경남도는 간부와 경남발전연구원 등 관련 기관이 참석한 가운데 산업경제점검 회의를 열고 남북교류협력사업 등 주요 현안을 논의했다.

행정국에서는 4.27 남북정산회담 이후 남북교류협력사업의 활성화가 예상되지만, 5.24 조치와 국제사회의 제재조치들이 풀리지 않으면 물자반입의 어려움으로 문화 체육 교류 사업을 제외하고는 실질적인 협력사업은 어려워 제재가 풀리는 시점에 대비해 교류협력 사업 발굴 등에 집중하겠다”고 보고했다.

도에 따르면, 문화체육, 농어업, 산업경제, 보건 등 분야별로 교류협력 사업들을 발굴하고, 남북교류협력위원회 등 관련 조직과 제도 재정비를 통해 본격적인 교류협력 시기에 대비하기 위한 것이다.

또한 (사)경남통일농업협력회, (사)하나됨을위한늘푸른삼천, (사)우리겨레하나되기 경남운동본부와 개성공단 입주기업, 북한 전문가 등을 초청해 교류협력 활성화 방안을 논의하고, 경남발전연구원에서 전문가 집단의 정책자문 등을 통해 ‘남북교류 기본구상’을 마련할 계획이다.

행정국은 남북교류협력사업 추진계획을 보고하면서 “지난 2006년부터 2009년까지 (사)경남통일농업협력회와 평양 장교리를 중심으로 벼 육묘공장 건립 및 육묘사업 등 주거환경 개선사업을 펼친 바 있다. 장교리 협동농장은 쌀 생산량이 35% 증대하는 효과와 '경남통일딸기’는 남북한 농민 모두에게 이익이 되는 상호주의 교류의 ‘상징’으로 인식되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실질적인 협력사업은 어려우므로 제재가 풀리는 시점에 대비해 교류협력 사업 발굴 등에 집중하겠다”고 했다.

한경호 경남지사 권한대행 “남북교류협력사업은 농업협력을 기본으로 해서 차차 범위 확대하고 상호 이익되는 교류와 경제협력 되어야 영속성을 가질 수 있다”며 “이번 정부 추경에 고용위기 지역으로 지정된 창원과 통영·거제·고성을 지원하는 국고예산 1124억원과 청년 일자리 사업을 위한 국고예산 70억원을 반영돼 있다. 전국 시·도 중에서 경남도 지원예산 가장 많다”며 정부추경 통과에 절실함 드러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