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 “2020년 11월 입대자부터 복무기간 18개월로”
국방부 “2020년 11월 입대자부터 복무기간 18개월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방부가 문재인 대통령 임기 내 병사들의 복무기간을 18개월로 단축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출처: 연합뉴스)
국방부가 문재인 대통령 임기 내 병사들의 복무기간을 18개월로 단축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출처: 연합뉴스)

“문 대통령 임기 내 복무기간 단축 완료 추진”

[천지일보=이민환 기자] 문재인 대통령 임기 내 병사 복무기간 단축을 완료하기 위해 국방부가 2020년 11월 입대자부터 복무기간 18개월(육군 기준)을 적용할 것으로 알려졌다.

국방부 관계자에 따르면 대통령 임기 중 (육군) 복무기간을 기존 21개월에서 18개월로 줄이는 방법에는 ▲임기 내 입대자 기준 복무기간 18개월 ▲임기 내 전역자 기준 복무기간 18개월 등 두 가지가 있는데 국방부는 후자를 선택할 방침이다.

문 대통령의 임기가 끝나는 2022년 5월 전역자의 복무기간을 18개월로 줄이려면 2020년 11월 입대자부터 단축된 복무기간을 적용해야 한다.

국방부는 이달 중순께 복무기간 단축안이 포함된 ‘국방개혁2.0(안)’을 문 대통령에게 보고할 예정이다.

앞으로 30개월 동안 복무기간을 순차적으로 줄여 나가게 된다. 총 90일을 줄여야 하기 때문에 산술적으로는 한 달에 3일씩, 새로 입대하는 병사의 복무기간이 줄게 된다.

이번 복무기간 단축이 시행되면 현재 복무 중인 병사들에게도 적용돼 전역일자가 앞당겨진다.

이와 함께 국방부는 61만여명인 병력을 2022년까지 50만명 수준으로 단계적으로 감축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