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초동 ‘트라움하우스 5차’, 13년째 전국서 가장 비싼 공동주택
서초동 ‘트라움하우스 5차’, 13년째 전국서 가장 비싼 공동주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초동 트라움하우스 5차. (출처: 연합뉴스)
서초동 트라움하우스 5차.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서울 서초구 서초동 연립주택 ‘트라움하우스 5차’가 13년째 전국에서 가장 비싼 공동주택 자리를 유지했다.

30일 공개된 전국 공동주택 공시가격을 보면 트라움하우스 5차(전용면적 273.64㎡)의 올해 공시가격은 68억 5600만원을 기록했다.

작년보다 3.6% 가격이 오른 것으로, 2006년 국토부가 관련 통계를 작성한 이후 줄곧 1위 자리를 지켰다.

2위는 서울 용산구 한남동 ‘한남더힐(전용면적 244.78㎡)’로 공시가격이 54억 6400만원이다. 용산은 미군기지 이전으로 인한 국가공원 개발 등 개발 호재를 꾸준히 받고 있다.

3위는 서울 강남구 청담동 ‘상지리츠빌카일룸3차’(전용 265.47㎡)다. 공시가격이 1년새 2억7200만원 상승해 51억 2000만원이 됐다.

4위와 5위는 강남구 청담동 ‘마크힐스웨스트윙’과 ‘마크힐스이스트윙’이 각각 차지했다. 마크힐스웨스트윙 전용 273.84㎡ 공시가격은 50억8800만원, 마크힐스이스트윙 전용 272.81㎡ 공시가격은 50억 7200만원을 각각 기록했다. 3~5위 모두 올해 처음으로 공시가격 50억원대에 진입했다.

‘상지리츠빌카일룸3차’ 전용 273㎡는 49억 8400만원의 공시가격으로 6위를 차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