軍, 내일부터 대북 확성기 철거… ‘적대행위 전면 중지’ 조치
軍, 내일부터 대북 확성기 철거… ‘적대행위 전면 중지’ 조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 중부전선에 위치한 대북확성기. (출처: 뉴시스)
경기 중부전선에 위치한 대북확성기.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이지예 기자] 군 당국이 ‘판문점 선언’에 따라 오는 1일부터 대북 심리전 수단인 확성기 방송 시설을 철거하기로 했다.

최현수 국방부 대변인은 30일 “우리 군은 5월 1일부터 ‘판문점 선언’ 후속 조치 차원에서 우선적으로 군사분계선 일대 대북 확성기 방송 시설 철거를 시작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최 대변인은 “이번 조치는 ‘5월1일부터 군사분계선 일대에서 확성기 방송과 전단살포를 비롯한 모든 적대행위를 중지하고 그 수단을 철폐’하기로 한 판문점 선언을 준수하고자 하는 행동의 일환”이라며 “우리 군은 확고한 군사대비태세를 유지한 가운데 '판문점 선언'을 이행하기 위한 후속조치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지난 27일 정상회담 직후 서명한 판문점 선언에 “남과 북은 지상과 해상, 공중을 비롯한 모든 공간에서 군사적 긴장과 충돌의 근원으로 되는 상대방에 대한 일체의 적대행위를 전면 중지하기로 했다”며 “5월 1일부터 군사분계선 일대에서 확성기 방송과 전단살포를 비롯한 모든 적대 행위들을 중지하고 그 수단을 철폐하며 앞으로 비무장지대를 실질적인 평화지대로 만들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