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27 판문점선언] 같은 상황 다른 보도… 사진 크기부터 큰 차이
[4.27 판문점선언] 같은 상황 다른 보도… 사진 크기부터 큰 차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선일보(왼쪽)와 한겨레신문의 28일자 1면 비교.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4.28
조선일보(왼쪽)와 한겨레신문의 28일자 1면 비교. 한겨레신문은 1면과 마지막면이 이어진 것을 축소함.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4.28

주요일간지 ‘비핵화’ 의미담아

남북 정상 만남 등 사진 배치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남북이 완전한 비핵화를 통해 핵 없는 한반도를 실현한다는 공동의 목표를 담은 ‘판문점 선언’이 발표된 뒤 28일 이를 보도한 신문사 간 차이가 주목된다. 특히 한겨레신문과 조선일보는 1면에 실은 사진 크기부터 큰 차이를 보였다.

주요 일간지들은 이날 1면에 판문점 선언과 더불어 ‘비핵화’와 ‘종전’의 의미와 성과를 담은 내용을 실으며 각각의 해석·분석을 담았다. 이와 함께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만나 악수하거나 대화하는 사진 등을 배치했다.

경향신문은 ‘핵 없는 한반도, 동행이 시작됐다’로, 한겨레신문은 ‘“더 이상 전쟁은 없다” 판문점 선언’으로, 서울신문은 ‘“한반도 전쟁 없다… 완전한 비핵화·올해 종전”’으로, 중앙선데이는 ‘완전한 비핵화, 한 발 내딛다’로, 조선일보는 “한반도 ‘완전한 비핵화’ 운은 뗐다”로 각각의 헤드를 달았다.

한겨레신문은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만나 손을 잡고 함께 걷는 모습을 촬영한 사진 1장으로 1면과 마지막면을 연결해 채우는 파격적인 편집을 보였다. 글귀는 ‘“더 이상 전쟁은 없다” 판문점 선언’이라는 헤드가 전부였다.

이와 달리 조선일보는 한겨레신문에 들어간 사진의 6분의 1에 해당하는 크기의 사진을 실었고 사진에 담긴 모습도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대화를 나누는 가운데 김 위원장의 표정이 굳어있는 듯 보이는 사진을 실었다. 조선일보가 사용한 헤드는 “한반도 ‘완전한 비핵화’ 운은 뗐다”로 기사엔 주요 일간지 중 가장 박한 평가를 담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