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희중 대주교 “비무장 지대 전체, 세계생태평화공원되길”
김희중 대주교 “비무장 지대 전체, 세계생태평화공원되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강수경 기자] 원불교가 28일 원기 103년 대각개교절을 맞아 원불교 익산총부 반백년기념관에서 경축기념식을 거행했다. 대각개교절은 원불교 교조 소태산 대종사가 대각한 후 교단을 창시한 날을 기념하는 날로 교도들의 최대 경축일이다. 천주교주교회의 의장 김희중 대주교가 축사를 전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4.28

[천지일보 익산=강수경 기자] 원불교가 28일 원기 103년 대각개교절을 맞아 전북 익산 원불교 익산총부 반백년기념관에서 경축기념식을 거행했다. 대각개교절은 원불교 교조 소태산 대종사가 대각한 후 교단을 창시한 날을 기념하는 날로 교도들의 최대 경축일이다. 천주교주교회의 의장 김희중 대주교가 축사를 전하고 있다. 

김 대주교는 이 자리에서 전날 진행된 남북정상회담을 언급하며 “전 세계 유일한 분단국가로 모든 관심과 불안어린 시선을 받고 있는 한반도에 평화의 기운이 감돌고 있다”며 “백두산 천지의 기운이 백두대간을 타고 한라산까지 이르러 한반도에 평화의 기운이 넘쳐서 한반도 넘어 동북아 평화 이르는 징검다리, 세계평화 이루는 중요한 자리가 되길 바란다”고 축사했다.

또 “비무장 지대 전체를 세계생태평화공원으로 지정하고 한 걸음 더 나아가서 유네스코 세계생태평화공원으로 지정돼 평화를 위한 세계 모든 사람들이 분단의 상징이었던 비무장 지대에서 평화를 노래하고 함께 춤추는 중요하고 의미 있는 자리로 자리매김할 수 있기를 간절히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