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지일보 이슈종합] 4.27 판문점선언·완전한 비핵화·남은 북미 정상회담·종전 선언·평화협정
[천지일보 이슈종합] 4.27 판문점선언·완전한 비핵화·남은 북미 정상회담·종전 선언·평화협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박완희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7일 오후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판문점 선언’에 서명한 뒤 악수하고 있다. (한국공동사진기자단)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4.27
[천지일보=박완희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7일 오후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판문점 선언’에 서명한 뒤 악수하고 있다. (한국공동사진기자단)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4.27

[천지일보=이지예 기자] ‘4.27 남북정상회담’은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과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실현 의지를 담은 ‘판문전 선언’으로 남북의 분단 대치상황을 끝내고 항구적인 평화로 향하는 분수령이 됐다.

◆[남북정상회담] 남북정상 ‘판문점 선언’ 발표… “올해 종전 선언·평화협정 전환 추진” 본문보기☞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7일 열린 정상회담에서 올해로 종전을 선언하고 정전협정의 평화협정 전환을 추진하기로 합의했다. 한반도 비핵화를 실현한다는 공동의 목표도 확인했다.이날 판문점 남쪽 평화의집에서 오전과 오후 정상회담을 잇따라 개최한 양 정상은 이 같은 내용을 담은 ‘판문점 선언’을 발표했다.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7일 오전 판문점 남측지역 평화의 집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비롯한 남측 수행원들과 함께 배석한 자리에서 활짝 웃고 있다. (한국공동사진기자단)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4.27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7일 오전 판문점 남측지역 평화의 집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비롯한 남측 수행원들과 함께 배석한 자리에서 활짝 웃고 있다. (한국공동사진기자단)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4.27

◆[남북정상회담] 완전한 비핵화 담긴 선언문… 남은 것은 북미 정상회담☞

남북 정상이 27일 2018 남북 정상회담을 마치고 공동선언문을 발표했다. 이날 두 정상은 판문점 남측지역 평화의집에서 정상회담을 진행하고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과 한반도 완전한 비핵화를 실현하는 공동 목표에 이같이 합의했다.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남북 정상 내외가 27일 오후 경기도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열린 환영만찬을 마친 후 나오고 있다. (한국공동사진기자단)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4.27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남북 정상 내외가 27일 오후 경기도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열린 환영만찬을 마친 후 나오고 있다. (한국공동사진기자단)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4.27

◆[4.27 판문점선언] 전문가 “남북관계 복원 장치 마련… 비핵화 조항은 구체성 떨어져”☞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7일 2018 남북 정상회담 합의내용을 담아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 통일을 위한 판문점 선언’을 발표와 관련해 전문가 들의 평가가 쏟아졌다.

◆[4.27 판문점선언] 與野, 극명한 시각차… “위대한 합의” vs “일방적 빗장풀기”☞

여야가 27일 남북정상회담 ‘판문점 선언’ 직후 낸 논평에서 긍정적인 평가가 주를 이룬 가운데 자유한국당은 극명한 시각차를 드러냈다.

◆[남북정상회담] 환영 만찬에 김정은·리설주 등 북측 26명 참석☞

27일 남북정상회담의 마지막 행사인 환영 만찬에 참석하는 북한 측 인원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포함한 26명이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경기 일산 킨텍스 메인프레스센터(MPC) 브리핑에서 “김 위원장 부부를 비롯해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김여정 당 중앙위 제1부부장, 김영철 노동당 중앙위 부위원장,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장 등이 참석한다”고 밝혔다.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27일 오후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열린 환영만찬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김 위원장 부인 리설주 여사가 건배하고 있다. (한국공동사진기자단)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4.27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27일 오후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열린 환영만찬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김 위원장 부인 리설주 여사가 건배하고 있다. (한국공동사진기자단)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4.27

 

◆[남북정상회담] 남북정상회담 정례화 시사… 김정은 “수시로 만나 문제 풀자” ☞

27일 오전 2018 남북 정상회담을 위해 군사분계선을 직접 도보로 내려온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수시로 만나 문제를 풀자”며 남북 정상회담을 정례화할 것을 강조했다.

◆[남북정상회담] “남북한 역사적 만남”… CNN·BBC 등 전세계 언론 1면 긴급보도 ☞

70여년의 분단의 기간을 넘어 27일 역사적인 남북정상회담을 가지면서 남북한 수장이 함께 군사분계선(MDL)을 상호 넘나들며 악수를 했다. 남북한 언론은 물론 전 세계 언론들이 이 장면을 뉴스 1면 톱으로 전 세계에 전했다.

◆[남북정상회담] 2018 남북 정상회담 시작… “한반도의 봄, 전 세계가 주목” ☞

27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판문점 군사분계선(MDL)을 직접 도보로 넘어 문재인 대통령과 만나면서 2018 남북 정상회담이 시작했다. 이날 오전 9시 30분 김 위원장과 문 대통령은 판문점 군사정전위원회 회의실 T2와 T3 사이로 도보로 넘어왔다. 김 위원장은 문 대통령을 향해서도 MDL을 넘어올 것을 깜짝 제안했고, 문 대통령은 이를 받아들여 잠깐 북측 지역으로 넘어가는 등 파격적인 모습을 보였다.

◆[남북정상회담] 관전 포인트는? 걸어서 MDL넘어·의장대 사열·리설주 동행 등 ☞

남북정상회담 당일인 27일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첫 만남에 이어 매순간이 역사적인 순간으로 기록될 것으로 기대되는 가운데 걸어서 군사분계선(MDL)을 지나고 의장대 사열이 이뤄지는 등 남북정상회담의 관전 포인트를 살펴봤다.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7일 오전 경기도 판문점 평화의집에서 환영 만찬을 마치고 차량에 올라 손인사를 하고 있다. (한국공동사진기자단)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4.27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7일 오전 경기도 판문점 평화의집에서 환영 만찬을 마치고 차량에 올라 손인사를 하고 있다. (한국공동사진기자단)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4.27

◆[남북정상회담] 文대통령 취임부터 남북정상 대좌까지 격변의 1년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27일 판문점 평화의집에서 정상회담을 한다. 이번 정상회담은 역대 정상회담과 비교해볼 때 그 시기가 빠르다. 김대중 전(前) 대통령은 임기 중반인 지난 2000년에, 노무현 전 대통령은 임기 마지막 해인 2007년에 정상회담을 했다. 반면 문 대통령은 취임한 지 1년이 안 된 시점에서 정상회담을 하는 대통령으로 기록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