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27 판문점선언] 남포·안벽 조선협력단지 건설, 10년 만에 재개된다
[4.27 판문점선언] 남포·안벽 조선협력단지 건설, 10년 만에 재개된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박완희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7일 오후 판문점 평화의 집 앞에서 공동선언문을 낭독하고 있다. (한국공동사진기자단)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4.27
[천지일보=박완희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7일 오후 판문점 평화의 집 앞에서 공동선언문을 낭독하고 있다. (한국공동사진기자단)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4.27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남북이 2007년 10.4선언에서 추진하려고 했던 남포·안벽 조선협력단지 건설을 재개하기로 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27일 공동 서명한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 통일을 위한 판문점 선언’을 통해 10.4선언에서 추진하기로 한 조선협력단지 건설을 다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남북은 10.4선언 직후 조선협력단지 건설을 속도감 있게 추진했다.

10.4선언 이행 방안을 논의한 2007년 11월 총리회담에서 이듬해 상반기 중에 안변 선박 블록공장 건설에 착수하고 단계적으로 선박 건조능력을 확대하기로 했다. 또 남포의 영남 선박 수리공장 설비 현대화와 기술협력 사업, 선박 블록공장 건설 등을 가까운 시기에 추진하기로 했다.

또한 남북은 2007년 11월 민관 합동으로 남북조선협력단지 1차 현지조사를 실시한 데 이어 바로 다음 달 2차 현지조사도 진행했다.

대우조선해양은 독자적으로 안변과 남포 지역에서 현지실사를 벌이기도 했다. 007년 12월 26일에는 제1차 남북 조선·해운협력분과위 대표단이 대우조선해양 거제 옥포조선소를 찾아 조선협력단지 건설을 위한 남북 간 대화를 했다.

하지만 이명박 정부 출범 이후 남북관계가 악화되면서 조선협력단지 건설 사업 추진에 제동이 걸렸다.

2008년 1월 이명박 대통령직 인수위가 이 사업을 ‘비핵화 진전에 대한 판단과 사업 타당성 확인 등을 거쳐 추진할 사업’으로 분류하면서 중단됐다.

이후 5월 10.4선언 이행의 세부계획을 담은 총리회담 합의서 비준 동의안이 국회에서 자동 폐기되면서 사업을 추진할 법적 근거조차 사라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